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전남도, 중기․소상공인 4500억 육성자금 지원

최저임금 인상 등 따른 유동성 약화 대응위해 지난해보다 200억 증액

  • 2019-01-10 16:23
  • 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 기자
전라남도는 2019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경영 안정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보다 200억원 늘어난 4500억원을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사업별로 운영자금 3800억원, 시설자금 700억원 규모다.

최근 국내외 경제성장세 둔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중소기업 등의 유동성 악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보다 증액 지원한다.
 
중소기업육성자금 가운데 운영자금은 전남도와 13개 시중은행 간 협약을 통한 은행협조자금이다.

일반 기업은 최대 3억원, 일자리 창출기업 등 우대기업은 최대 5억원을 융자지원 받을 수 있다.

전남도는 대출이자 가운데 일부 이자를(1.6%~3.0%) 최대 4년간 지원한다.

시설자금은 중소기업의 공장 생산설비 구입, 스마트공장 구축 등에 소요되는 자금을 기업당 최대 15억원(우대기업 20억원)을, 금리 2.4%(변동)로 8년간 저리로 지원받을 수 있다.
 
자금지원 신청은 전남도 누리집에 공고된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계획을 참조해, 자금별 접수기관인 전남도중소기업진흥원(중소기업자금 061-288-3831~2) 및 전남신용보증재단(소상공인자금 061-729-0652)을 통해 상담을 받아 접수하면 된다.
 
안상현 전남도 경제에너지국장은 “올해도 경기침체가 예상됨에 따라 경제의 버팀목인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해 필요한 자금을 적기 지원해 경영안정과 성장 기반을 갖추는데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