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박명재 의원, 일월동 행복주택 예정대로 추진

LH공사 박상우 사장, 김정진 대구경북지역본부장에게 확약 받아

  • 2019-01-11 09:38
  • 아시아뉴스통신=이진우 기자
10일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오른쪽 세번째)이 당사무소에서 LH공사 김정진 대구경북지역본부장을 만나 일월동 행복주택 건립에 대한 필요성을 설명을 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박명재 국회의원 사무실)

국회윤리특별위원장인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포항남·울릉)은 10일 "남구 일월동 지역에 추진해왔던 서민 임대주택인 '행복주택'이 올해 착공될 예정으로, LH공사 박상우 사장과 김정진 대구경북지역본부장에게 직접 이에 대한 확약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학생과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 젊은 층의 주거안정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일월동 행복주택'은 각종 부담금과 인입비, 공실률 등에 대한 우려로 그간 LH공사에서 유보적인 입장을 보여 왔으나, 이번에 박 의원이 직접 확약을 받아냄으로써 건립에 탄력이 붙게 됐다.

박 의원은 이날 당사무소에서 LH공사 김정진 대구경북지역본부장을 만나 '일월동 행복주택' 조성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공급 확대 등으로 주택보급률이 100%를 넘어서며 주택의 양적 부족현상이 전반적으로 완화되었지만, 실거주자인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은 쉽지 않고 여전히 전월세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전제한 뒤 "무주택 서민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저렴한 가격에 분양받을 수 있는 행복주택의 건립을 예정대로 추진해 줄 것"을 강력히 주문했다.


박 의원은 이어 LH공사 박상우 사장과 직접 통화하고 "서민들의 안정적인 주거정착은 물론 상대적으로 낙후된 일월동 지역의 균형적인 발전을 위해서라도 지역 최대 현안인 '행복주택'의 조성을 차질 없이 진행해 달라"고 피력한 뒤 "이 문제에 대해서는 지역주민들의 여론 뿐 만 아니라 이강덕 포항시장과 포항시가 필요성을 인정하고 10억 원의 예산을 지원하기로 한 만큼 반드시 추진돼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박 의원은 조만간 LH공사 박상우 사장을 비롯한 김정진 대구경북지역본부장과 정태진 포항사업단장, 이강덕 포항시장, 지역구 도·시의원과 만나 회의를 갖고 현재 지지부진하고 있는 블루밸리 산단의 활성화를 위한 효과적이고 종합적인 방향을 모색하고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