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건양대 숨진 여학생, 당시 외부 음식물 섭취

이원묵 총장 등 수습팀 현지 도착, 학생들 건강 이상 없어

  • 2019-01-11 16:00
  • 아시아뉴스통신=이현식 기자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자원봉사활동을 하다 안타깝게 숨진 건양대학교 봉사단 2명의 여학생, 일러스트./아시아뉴스통신=최혜수 디자이너

캄보디아 봉사활동 중 숨진 건양대 학생 2명이 당시 숙소인 호텔 밖으로 나가 외부 음식물을 섭취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11일 건양대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캄보디아 프놈펜으로 봉사활동을 갔던 건양대 의료공과대학 학생들 가운데 4명이 숙소 밖으로 나가 폭립과 피자를 곁들여 맥주를 마셨다는 것.
 
그러나 이들 학생 가운데 A양(의료신소재학과 2년)과 B양(의공학부 2년) 등 2명의 여학생이 심한 복통 증세를 보여 급히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다소 호전됐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튿날인 9일 A양과 B양의 증세가 다시 악화돼 이들 여학생들이 다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날 오전 한 여학생이 숨지고, 10일 오후 나머지 한 여학생도 결국 깨어나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다행히 이들 여학생과 같이 외부 음식물을 섭취한 남학생 2명은 아직까지 별다른 이상증세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건양대는 나머지 14명의 학생들 건강상태에는 별 문제가 없으나 이들이 귀국하는대로 학생들의 심리안정 및 역학조사와 혈액검사를 병행 실시해 안전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또 이들 나머지 학생들은 11일과 12일 이틀에 걸쳐 3차례의 항공편을 이용, 신속히 귀국시키기로 했다.
 
건양대는 현지에서 숨진 여학생 2명에 대해서는 정확한 사인 규명 등 국내.외 절차 등을 감안, 유가족측과의 협의 거쳐 유해 국내 송환 일정을 확정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태와 관련 건양대학교 이원묵 총장과 건양대병원 강성희 감염내과 교수를 비롯한 사고수습팀이 10일 현지에 도착, 11일 오전 프놈펜 현지에서 사고 수습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건양대 의료공과대학 학생 16명과 교수 등 모두 19명은 지난 6일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으로 12박 14일 일정으로 해외봉사활동을 떠났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