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이해찬 "시진핑 4월 방북, 5월엔 방한 가능성 있어"

  • 2019-01-11 17:33
  • 아시아뉴스통신=김한나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아시아뉴스통신 DB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4월에 북한을 방문할 것으로 예정된 것 같고, 아마 5월에는 우리나라에 올 가능성이 매우 있어 보인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를 방문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만난 자리에서 "북중정상회담이 열리고 북미정상회담, 남북정상회담이 열려 나가면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시아의 평화 분위기가 상당히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금년 상반기는 각국 정상이 수시로 만나는 분위기"라며 "분단 70년을 마감하고 평화와 공존의 기회를 마련하며, 남북 간에 경제 교류와 협력도 이뤄질 수 있는 길이 보여 이런 기회를 활용해 경제를 활성화하는 게 매우 소중하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구로구의 한 유치원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도 “우리가 국방비 부담 때문에 교육ㆍ보육 관련 재정을 많이 사용 못했는데 남북관계가 아마 금년에는 많이 호전되는 것 같다”며 “안보 비용의 수요가 좀 줄어들기 때문에 ‘교육ㆍ보육의 국가화’ 이런 정책 방향으로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이 대표가 외교안보 분야에서도 당대표로서의 존재감을 드러내려 한다는 관측이 나온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