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부산시 최초 5대 종단 합동 신년인사회 가져

- 부산을 한반도 평화 선도도시로 공동선언문 채택 - 부산시, 11일 오후 3시 시청에서 시장과 5대 종단(불교, 기독교, 천주교, 원불교, 천도교) 대표 및 임원단 100여명 합동 신년인사회 가져 - 오 시장 모든 생명이 상생공존하는 시대로 나아가야, 구포 가축시장 정비 사업에 종교계 관심 당부

  • 2019-01-11 18:35
  • 아시아뉴스통신=하영국 기자
부산시 최초 5대 종단 합동 신년인사회 모습(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는 새해를 맞아 부산지역 5대 종단(불교, 기독교, 천주교, 원불교, 천도교) 지도자 100여 명이 부산시청에서 합동 신년인사회를 갖고 한반도 평화시대를 부산이 주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내용의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5대 종단은 종단간 협력을 바탕으로 생명존중, 상생공존 도시를 만드는데 공동 노력할 것도 다짐했다.
 
11일 오후 3시 부산시청 1층 대강당에서 열린 5대 종단 합동 신년인사회는 부산시가 주최한 행사로, 5대 종단 대표자들이 새해 인사를 위해 한 자리에 모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불교 경선 스님(불교연합회회장), 기독교 서창수 목사(부기총 회장), 천주교 김계춘 원로신부(부산종교지도자협의회 초대회장), 원불교 안인석 부산 교구장, 천도교 박차귀 부산여성연합회장이 각 종단을 대표해 신년메시지를 발표했다.
 
종단 대표들은 이어 상호 평등의 원칙에 입각해 서로 존중하고 화합하며 부산의 미래와 공동 번영을 위해 상호 협력 자체 행사에 서로 초대하고 적극적인 참여와 지원을 통해 내실있는 교류와 협력을 위해 상호 노력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다가오는 한반도 평화 시대에 함께 동참하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유치 등 남북 평화에 부산이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데 힘을 모은다는 내용의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오 시장은 이 자리에서 부산번영과 시민행복을 위해 5대 종단이 힘을 모아주셔서 감사하다는 뜻을 밝히고 부산에서 시작된 평화의 물결이 전 세계로 퍼져나갈 수 있도록 각 종단이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오 시장은 이어, 민선7기의 핵심가치는 사람중심이지만, 이제는 사람 뿐 아니라 이 땅에 존재하는 모든 생명이 상생 공존하는 시대로 나아가야 한다며 부산시가 추진하고 있는 구포 가축시장 정비사업에 대해서도 종교계가 각별한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오 시장은 오랜 세월 생명경시 논란을 빚어온 구포 가축시장을 사람과 동물이 상생하는 장으로 재탄생 시키겠다고 강조했다.
 
oxsan7247@daum.net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