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함양군, 홍역 유행 예방접종·개인위생 준수 당부

  • 2019-01-12 11:53
  • 아시아뉴스통신=김회경 기자
질병관리본부가 배포한 홍역 예방접종 등 안내문.(사진제공=함양군청)

경남 함양군이 최근 경기도 등에서 홍역환자가 발생한데 이어 대구시에서 의료기관 종사자와 2세 이하의 유아를 중심으로 유행함에 따라 홍역 조기 발견과 전파 확산 방지를 당부했다.


홍역은 제2군 법정감염병이며 급성 발열성 바이러스 질환으로 7∼21일의 잠복기를 거쳐 발열, 기침, 콧물, 결막염, 홍반성 구진성 발진이 특징적으로 나타난다.

우리나라는 높은 어린이 예방접종률(1차 98%, 2차 97%)로 홍역의 대규모 유행 발생가능성은 낮으나 유행이 계속되는 국가들로부터 바이러스 유입으로 인한 국내 환자발생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기 때문에 철저한 홍역감시와 적기 예방접종(MMR 2회접종, 12∼15개월, 만4∼6세)이 중요하다.

함양군보건소 관계자는 “비누로 손을 30초 이상 자주 씻고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는 손이 아닌 휴지나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고, 홍역 의심증상이 나타날 경우 다른 사람에게 전파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고 가까운 의료기관을 방문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