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산청군, 재해예방사업 우수기관 선정

2020년 재해예방사업 국비 인센티브

  • 2019-01-12 13:07
  • 아시아뉴스통신=김회경 기자
산청군이 시행한 재해예방사업 현장 점검 모습.(사진제공=산청군청)

경남 산청군은 행정안전부 주관 재해예방사업 추진실태 점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산청군은 이번 우수기관 선정으로 오는 5월 ‘방재의 날’ 행사 시 우수기관표창인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수상할 예정이다. 특히 2020년 재해예방사업 국비를 인센티브로 배정받는다.

산청군은 지난해 재해예방사업으로 재해위험저수지 4건(강정, 월곡, 큰골, 배평전),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2건(적벽산, 가락바위), 소하천 정비 3건(내정, 사리, 덕촌) 등 9개 사업장에 105억원을 투입했다.

특히 산청군은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선금과 기성금 등을 조기 집행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

현장중심의 사업장 관리로 피해원인과 재해위험성을 분석해 대책을 마련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재해예방사업 추진실태 점검은 행정안전부와 민간전문가 등이 합동 점검반을 구성해 진행됐다.

각 시∙도 자체점검 결과에 따라 추천한 25개 시∙군∙구 165개 추천사업장을 대상으로 지난해 5월과 11월, 2차례에 걸쳐 관련 서류 확인∙검증과 현장점검 등으로 이뤄졌다.

주요 점검 사항으로는 사업별 준공과 국비 집행실적, 홍보 노력도, 사전설계 검토 완료 여부, 안전관리, 사업장 관리실태와 친수공간 조성여부 등이다.

산청군 관계자는 “이번 재해예방사업 우수기관 선정으로 우리 산청군이 전국 최고 수준의 선진 재해예방 능력을 입증했다”며 “앞으로도 예방활동에 힘써 지역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안전 산청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