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미쓰라진 부인 권다현 화제! "연애 초반 때가 제일 깔끔" 용돈도 받아쓴다고? '반전 부부' 일상 보니

  • 2019-01-13 00:00
  • 아시아뉴스통신=유하영 기자
▲권다현, 미쓰라진(출처=권다현 인스타그램)

과거 MBC 예능 ‘공복자들’에 동반 출연했던 미쓰라진과 미쓰라진부인 권다현이 주목을 끈다.


미쓰라진이 지난 9일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부인 권다현과의 연애 및 결혼담을 공개했기 때문. 미쓰라진은 방송 출연이 아내 덕분이라며 애처가 면모를 드러냈다.

미쓰라는 “연애 초반 때가 연예계 생활 통틀어 가장 깔끔했던 시기”라며 “방송 이미지와 다른 모습에 아내가 반전 매력을 느꼈을 것”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미쓰라는 아내에게 용돈을 받아쓴다는 소문에 대해 “사실이 아니지만 무엇을 살 때마다 아내에게 먼저 상의한다”며 “천원을 쓰더라도 아내 허락을 받는다. 처음에는 불편했지만 이제는 습관이 돼 편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미쓰라진은 현재 ‘공복자들’에 아내 권다현과 동반 출연해 활약하고 있다. 이에 미쓰라진은 “아내를 보고 들어온 섭외”라며 “연기자긴 하지만 캐릭터가 재미있다. 이는 결혼에 큰 영향을 미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공복자들에서는 미쓰라진 부인 권다현이 귓불 촉감으로 미쓰라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권다현은 김준현을 남편이라고 지목, 출연진들의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미쓰라진 부인 권다현은 1985년생으로 올해 나이 35세다. 직업은 배우며 영화 ‘아주 특별한 손님’으로 2006년 데뷔했다. 이후 ‘꽃피는 봄이오면’, ‘시티홀’ 등에서 열연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