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기장군, 원전 지역의 경제 활성화를 위하여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촉구 

산업통상자원부, 오는 3월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발표

  • 2019-01-18 15:09
  • 아시아뉴스통신=윤서현 기자
기장군청 전경./사진제공=기장군청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3월 원전해체연구소를 설립해 원전해체산업 육성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기장군은 이에 대하여 영구정지된 고리1호기의 안전한 해체와 침체되는 원전 지역의 경제 활성화를 위하여 원전해체연구소가 기장군 내에 조속히 건립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기장군은 “지난 40여 년간 국가전력산업 성장이라는 명목하에 기장군민은 세계 최대 원전 밀집 지역에서 특별한 희생과 헌신을 감내해 왔다.”라며, “이제는 고리 1호기의 해체에 대한 불안감과 탈원전으로 줄어드는 지역개발세로 인해 지역주민들은 이중고를 겪고 있다.”라며 원전해체연구소의 기장군 설립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지난 2017년 5개 읍·면의 주민자치위원장과 이장 협의회장, 발전위원장, 청년회장 등을 주축으로 ‘기장군 원전해체연구소 범군민유치위원회’가 구성되어 대정부 건의문을 채택하고, 대군만 서명운동을 전개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전개해온 바도 있다. 

임우택 기장군 원전안전과 팀장은 “원전해체연구소는 먼저 고리1호기를 안전하게 해체하는 시설인 만큼, 당연히 고리1호기와 차례로 수명을 다하는 고리 2, 3, 4호기가 밀집된 기장군에 반드시 설립되어야 한다”라면서, “원전해체연구소는 단순히 원전해체만이 아닌, 우리나라 원전해체산업을 선도하여 지역산업과 기업과 연계하여 지역발전의 견인차 구실을 할 수 있도록 설립되어야 한다.”라며 원전해체연구소와 지역발전의 동반성장을 강조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