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전북체육 빛낸 영광의 얼굴들…대한체육회 체육상 수상

도내 우수상 2명(팀)·장려상 3명 선정

  • 2019-02-07 15:27
  • 아시아뉴스통신=서도연 기자
 전북체육회./아시아뉴스통신DB

7일 전북체육회(회장 송하진)에 따르면 최근 대한체육회가 ‘제65회 대한체육회 체육상’ 수상자를 선정·발표했다.


도내에서는 순창북중학교 역도팀과 부안군체육회 정명순 생활지도자가 각각 학교체육과 생활체육 분야에서 우수상을 받게 됐다.

전북 역도 간판인 유동주(진안군청) 선수와 김경열 전북도청 레슬링 감독, 전북체육중학교 근대5종 임성택 지도자는 장려상을 수상한다.

순창북중학교 역도팀은 지난해 열린 제47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전북 역도의 위상을 대내외적으로 드높였다.

특히 창단 26년만에 3관왕 선수를 2명이나 배출했고, 현재까지 7명의 국가대표 선수를 배출하는 등 대한민국 역도 발전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정명순 지도자는 1200여명에 이르는 체조 동호인을 육성시키는 등 부안지역 생활체조를 활성화시킨 공을 인정받았다.
또 지난 2002년부터 현재까지 부안군체육회 생활체육지도자로 활동하면서 부안군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밖에도 유동주 선수는 지난해 전북 일원에서 열린 제99회 전국체육대회에서 3관왕을 차지했고, 김경열 감독과 임성택 지도자는 선수들의 기량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전북체육회 최형원 사무처장은 “체육상을 수상하신 분들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한다”며 “앞으로도 전북 체육, 대한민국 체육 발전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제65회 대한체육회 체육상 시상식은 오는 27일 올림픽파크텔 1층 올림피아홀에서 열릴 예정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