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김태우“靑, 드루킹 수사상황 확인 지시”...靑 공식대응 자제

  • 2019-02-11 09:18
  • 아시아뉴스통신=전규열 기자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폭로한 김태우 전 수사관. /아시아뉴스통신 DB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특검찰수사관은 10일 “지인 사건을 조회한 것은 제가 아니라 청와대”라면서 이인걸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이 ‘드루킹 특별검사팀’의 수사 상황을 확인하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수사관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거 맞는지, USB에 대략 어떤 내용 있는지 알아보면 좋겠는데”라고 지시했고, 13분 후 박모 특감반원이 “USB 제출은 사실이고, 김경수와의 메신저 내용 포함해 댓글 조작 과정상 문건이라고 합니다”라고 보고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김 전 수사관은 “2018년 7월 25일 오전 11시 11분, 특감반장 이인걸은 저를 포함한 검찰출신 특감반원 4명에게 텔레그램 단체방에서 언론기사 링크를 올렸고, 기사 내용은 드루킹이 60기가 분량의 USB를 특검에 제출했다는 내용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위 대화 문자는 제 휴대전화에서 발견돼 증거가 완벽히 보존돼 있다. 서울동부지검은 주저하지 말고 이 전 특감반장을 소환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전 수사관의 기자회견과 관련해 청와대는 일일이 대응하기보다 검찰 수사를 지켜보는 게 낫다고 판단한 때문인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