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김태우 "靑 특감반장, '드루킹USB' 수사 파악 지시"

  • 2019-02-11 09:57
  • 아시아뉴스통신=김한나 기자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아시아뉴스통신 DB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은 10일 이인걸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이 ‘드루킹 특별검사팀’의 수사 상황을 확인하라고 지시했다고 추가 폭로했다.


김 전 수사관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인 사건을 조회한 것은 제가 아니라 청와대”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전 수사관은 “2018년 7월 25일 오전 11시 11분, 특감반장 이인걸은 저를 포함한 검찰출신 특감반원 4명에게 텔레그램 단체방에 언론기사 링크를 올렸다”며 “기사 내용은 드루킹이 60GB 분량의 USB(이동식 저장장치)를 특검에 제출했다는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이 전 특감반장은 “이거 맞는지, USB에 대략 어떤 내용 있는지 알아보면 좋겠는데”라고 지시했고, 13분 후 박모 특감반원이 “USB 제출은 사실이고, 김경수 경남지사와의 메신저 내용이 포함된 댓글 조작 과정을 다룬 문건이라고 보고했다”고 김 전 수사관은 주장했다.

그는 “위 대화 문자는 제 휴대전화에 증거가 완벽히 보존돼 있다”며 “이 전 특감반장에게 위와 같은 지시를 한 사람이 누군지 저는 알고 있지만 수사로 밝혀내야 한다”고 호소했다.

김 전 수사관의 주장에 대해 청와대는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다”며 별도의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한편 김 전 수사관은 청와대가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그를 고발한 것과 관련해 12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