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양주시 발전 저해 "참을만큼 참았다"...이성호, 헬기부대 이전 촉구

  • 2019-02-11 18:27
  • 아시아뉴스통신TV=고상규 기자
이성호 경기 양주시장과 정성호 국회의원이 광적 헬기부대 이전 재검토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이 시장은 국회 본청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장실을 찾아 "오랜 세월 국가 안보에 적극 협력하며 고통과 피해를 감내해 온 양주시민을 위한 국가 차원의 별도 대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피력한 후 헬기부대 이전 재검토를 요구했다./사진제공=양주시

이성호 경기 양주시장과 정성호 국회의원이 광적 헬기부대 이전 재검토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 시장의 이번 촉구는 그동안 군사시설 및 각종규제로 시 발전이 묶여 있었던 만큼 '이제는 더 이상 묵과하지 않겠다'는 강력한 의지로 풀이된다.    


이 시장은 11일 양주시에 지역구를 둔 정성호 국회의원(민주당) 주관으로 국회 본청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장실에서 정덕영, 한미령 양주시의원과 함께 국방부 군사시설기획관, 청와대 안보실 선임행정관과 함께 만났다.  

이날 이 시장은 "오랜 세월 국가 안보에 적극 협력하며 고통과 피해를 감내해 온 양주시민을 위한 국가 차원의 별도 대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피력한 후 헬기부대 이전 재검토를 요구했다.

이 시장은 "지난해 양주시 광적면으로의 군 헬기부대 이전 소식이 전해진 이후 국방부는 원론적인 답변으로 일관하며 현재까지 아무런 대책도  제시하지 않는 등 시민들에게 피해와 분노만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헬기부대 이전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 시장은 "국도3호선 상 의정부시에서 양주시 진입방향에 군사 냉전의 상징인 방호벽이 차량 흐름에 방해가 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국방부의 예산 마련을 통해 조속히 철거해 달라"고 건의했다.


특히 이 시장과 정의원은 군사 시설 등으로 인한 그동안의 시 발전 저해와 시민들의 재산적 가치 피해도 함께 피력했다. 정 의원은 "양주시는 그 동안 탄약고, 사격장 등 수많은 군사시설로 인한 각종 규제 등으로 재산권은 물론 생활권, 생존권에 많은 피해를 받아 왔다"고 밝혔다.

이어 "시민들의 희생이 발생하지 않도록 국방부와 청와대에서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국방부에서도 이번 사안에 대해 심각하게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면서 "내부적인 검토를 거쳐 답변하겠다"고 짧게 답했다. 

한편 이 시장과 정 의원은 시와 시의회 대책위로 구성된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1군단과 육군본부, 국방부 등에 강력히 대처해 나갈 방침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