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기획]전북체육회, 2019년 전북체육 경쟁력 강화 ‘총력’

도민 자긍심 고취·우수선수 육성·경기력 향상 기반 조성 등 노력

  • 2019-02-11 16:38
  • 아시아뉴스통신=서도연 기자
 전북체육회.(사진제공=전북체육회)

전북도체육회(회장 송하진)가 전북 체육의 위상을 드높이기위한 노력을 올해에도 쉼없이 펼쳐나간다.     


전북체육회는 올해 비전을 ‘체육을 통한 도민 행복증진과 자긍심 고취’로 내걸고 전북 체육을 ‘건강하게! 즐겁게! 그리고 행복하게!’ 이끌어나가기로 했다.

학교체육과 전문(엘리트)체육·생활체육 진흥을 비롯 도민 복지향상에 이바지하기 위해 스포츠 도민 기본권 확립과 스포츠 강도에서 스포츠 선진도로, 함께하는 동행체육 등 크게 3가지 정책방향을 수립했다. 

특히 전북체육회는 그간의 성과와 결과물에 만족하지 않고 오늘보다 내일이 좋은 전북 체육을 구현하기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또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는 전북체육의 초석을 다질 수 있도록 대책을 강구하기로 했다.

전북체육회와 전북생활체육회가 통합된 지 올해로 4년째. 통합 전북체육회의 올해 분야별 중점 추진계획을 총 2차례에 걸쳐 정리해보고자 한다.
 
 전북체육회.(사진제공=전북체육회)

<상>전북체육 경쟁력 강화 ‘총력’

전북체육의 경쟁력을 강화시키기위한 노력이 지속된다. 이는 지난해 열린 제99회 전국체육대회에서의 성과(종합3위)를 이어나가기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체육 경쟁력 강화를 위한 추진 방향을 살펴보면 ▲전국종합체육대회 성적거양으로 도민 자긍심 고취 ▲전문체육 선수·지도자 중점 발굴육성을 통한 저변확대 ▲학교체육 활성화·지역 특화종목 육성으로 경기력 향상 기반 조성 등 크게 3가지이다.

올해 열리는 굵직굵직한 전국대회를 보면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2월)와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5월), 제100회 전국체육대회(10월) 등이며 상위입상을 위한 노력이 펼쳐진다.

강화훈련 및 전략회의를 통해 전북 선수단의 전력을 강화시키고, 훈련장과 우수선수 등을 확보하는 한편 불출전하는 종목을 최소화시킨다는 방침이다.

또 꿈나무 선수를 발굴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학교운동부에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는 등 학교체육과 연계체계를 구축하고, 정래가 촉망되는 우수선수를 집중관리하는 월드스타 육성사업도 진행한다. 각종 행·재정적 지원뿐만 아니라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한 노력도 이뤄진다.

 
먼저 전북체육회관에서 운영중인 전북스포츠과학센터와 체력단련장의 운영을 내실화한다.
선수들의 전문체력 측정과 운동기술 분석을 통해 개인별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과학적 지원시스템이 가동된다.

아울러 선수트레이너 운영을 확대하고 도내 재활전문병원 등과 업무협약을 맺어 선수들의 부상을 방지하고 빠른 회복에도 앞장 설 계획이다.

각종 연수와 교육을 통해 선수와 지도자의 역량을 강화시키고 중앙종목단체와 연계,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심판강습회·전문스포츠지도사·생활스포츠지도사 등)도 참가하기로 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선수·지도자 육성 연계체제를 확립하기위해 실업팀을 창단시키고 활성화시키려는 작업도 병행된다. 타 시도에 비해 실업팀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도내에는 37개(상무·국민체육진흥공단 제외)의 팀이 있다.

전북도청과 도내 14개 시·군에서 19개 종목 23개팀을 운영중이며 도 체육회가 8개 종목 8개팀을 육성하고 있다.
기업체에서 운영하고 있는 팀은 5개 팀(삼양사·전북은행·하이트맥주·국토정보공사·전북개발공사)이다.

이에 도 체육회는 우수선수가 타 시도로 유출되는 것을 방지하고 실업팀의 전력강화를 위해 더 많은 기업체와 행정기관에서 팀을 창단할 수 있도록 동분서주 할 계획이다.

전북체육회 최형원 사무처장은 “전북체육 발전을 위한 노력이 끊임없이 이뤄지고 있다”며 “전북 자존의 시대를 여는 데 체육회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