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부산시, 고령자‧어린이‧만성질환자 한랭에 따른 질환 주의

부산시, 고령자‧어린이‧만성질환자 한랭에 따른 질환 주의
- 건강수칙 지켜서 건강한 겨울나기 실천해요
- 부산시, 지난해 12월 1일부터 이달 11일까지 한랭 질환 감시체계 운영 결과 한랭 질환자 총 11명 발생
- 한파 시 옷 따뜻하게 입고, 건강수칙 지키는 등 철저한 대비로 한랭 질환 예방 당부

  • 2019-02-12 09:50
  • 아시아뉴스통신=하영국 기자
부산시 전경(사진제공=부산시청)

부산시는 한랭 질환 응급실감시체계(응급의료기관 35개소를 통한 한랭질환 환자 보고 표본감시체계)운영 결과, 지난해 12월 1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총 11명의 한랭 질환자가 발생했다고 12일 밝혔다.

 
한랭 질환은 추위가 직접 원인이 되어 인체에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저체온증․동상 등을 통칭한다.
 
이번 결과에서 부산지역 한랭 질환자 11명 중 6명은 심뇌혈관 질환, 당뇨병 등 만성질환을 동반하고 있었으며, 11명 중 10명은 저체온증을 앓은 것으로 밝혀졌다.
 
한랭 질환은 심각한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무서운 병이지만 건강수칙을 잘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므로 한파 시 내복‧장갑‧목도리‧모자 등 옷을 따뜻하게 챙겨 입고, 건강수칙을 준수하는 등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특히 만성질환을 앓은 고령자는 한파에 노출될 경우 체온유지에 취약하고, 무리한 신체활동 시 혈압상승으로 심뇌혈관 질환이 발생하거나 악화될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추위가 계속되는 2월말까지 한랭 질환 응급실감시체계를 운영해 한랭 질환 발생추이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라며 독거노인과 노숙자 등 한파에 취약한 사회 약자를 위해 가족, 이웃, 유관기관이 각별히 관심을 기울여주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oxsan7247@daum.net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