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전남도, 자체 개발 보급형 스마트팜 모델 보급 나서

단순.복합.연동복합형등 3가지유형...2022년까지 4년간 50억 투입

  • 2019-02-12 11:34
  • 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 기자
전라남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성일)은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도내 단동하우스 중심으로 보급형 스마트팜 모델을 농가에 보급한다고 12일 밝혔다.
 

보급형 스마트팜은 도 농기원이 자체 개발한 모델로 기존 스마트팜 시설비용의 65% 수준으로 설치비를 낮춰, 농가 규모 및 작목에 맞는 3가지 유형을 개발했다.
 
단순형(1형)은 엽채류, 수박, 시설감자 복합형(2형)은 3~6개월 단기간 재배하는 딸기, 멜론, 오이 연동복합형(3형)은 연중 재배하는 토마토, 파프리카 등에 적합한 모델이다.
 
특히, 보급형 스마트팜 모델은 농가가 직접 제어 판넬과 보드를 쉽고 간단하게 설치 및 교체 할 수 있도록 유지보수 및 A/S가 용이한 시스템이다.
 
전남농기원에 따르면 도내 시설원예 농업은 재배기술의 향상과 시설 현대화․자동화 등에 따라 생산성이 꾸준이 향상되고 있는데 도내 전체 온실 면적의 76%가 영세한 단동하우스 이어서 대부분의 농가는 시설비 부담으로 스마트팜 설치를 망설이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농협전남지역본부와 협력 체계를 구축, 농협 지자체 협력예산을 지원함으로써 단동하우스 스마트팜 설치 농가의 경제적 부담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보급형 스마트팜 단지화 시범 사업은 오는 2022년까지 4년간 진행되며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설치․운영 된다.

 
김희열 전남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앞으로 도내 농가에 보급형 스마트팜 모델을 확대해 농가 노동력 절감과 품질 향상에 앞서 나가겠다’ 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