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연천군, 대자연 관광자원 4개 권역..관광산업 청사진 제시

집중과 선택

  • 2019-02-12 14:07
  • 아시아뉴스통신=오민석 기자
/김광철 연천군수


경기 연천군은 12일, 한탄강세계국가지질공원 인증사업과 유네스코 연천 임진강 생물권보전지역 지정 신청 사업의 순조로운 추진으로 국제 네트워크와 연계해 지역의 브랜드 가치를 상승시키고 지역주민의 자긍심을 고취시키는 계기로 활용하고 지속가능한 발전 방향을 도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군의 대자연의 관광자원을 4개 권역으로 선택해 집중적으로 투자 및 관리를 통해 미래 먹거리 청정환경을 토대로 한 관광산업의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다.

먼저 자연휴양권역으로 한탄강 댐 주변으로 수려한 폭포수를 자랑하는 재인폭포와 캠핑장, 홍수터를 연결해 자연 그대로 생태관광지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이다.

이를 위해 현재 재인폭포 공원화 사업을 추진 중에 있으며, 주요시설로는 보행교량과 전망대 및 데크로드, 공원화광장 등으로 조성할 계획이며, 재인폭포 오토캠핑장은 성황리에 운영 중에 있다.

DMZ자연생태권역으로 임진강레저테마파크 조성사업과 임진강과 허브빌리지, 조개못 등으로 힐링을 할 수 있는 자연관광지로 육성할 계획으로,테마파크 조성을 위해 보트놀이장, 야영장, 숙박시설(호텔), 식물원, 워터파크 등의 시설을 바탕으로 기본구상 진행 중에 있다.

주상절리권역으로 임진강과 한탄강이 만나는 합수머리(도감포)에서부터 북쪽으로 임진강을 거슬러 수킬로미터에 걸쳐 아름다운 수직의 주상절리가 발달해 있는 임진강 주상절리와 군의 랜드마크로 부각될 동이대교로 이어지는 주상절리는 지질관광명소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역사문화체험권역으로 1930년대 역사적으로 최고의 무역항이자 6.25전쟁의 최대 격전지였던 고랑포구를 재현한 역사공원을 조성하였으며, 연천 은대리성, 당포성과 함께 고구려 3대성 중 하나인 연천 호로고루와 경순왕릉으로 이어지는 문화역사 관광지로서의 명성을 되찾을 것을 기대하고 있다.

김광철 군수는 “세계지질공원 인증과 연천 임진강 생물권보전지역 지정과 더불어 관광자원의 권역별 집중투자를 통해 연천군의 미래 먹거리 청정환경을 토대로 한 관광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할 생각이다.”라고 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