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전북도교육청, 2019 원도심학교 48개교 활성화 추진

특색 살린 맞춤형 교육과정, 마을교육공동체 지원

  • 2019-02-12 13:50
  • 아시아뉴스통신=유병철 기자
 전북도교육청./아시아뉴스통신DB

전북도교육청(교육감 김승환)은 올해 원도심학교 48개교를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원도심학교 교육발전 협의회를 통해 학교가 도심지로 이전하는 2교(군산초, 군산월명초)의 원도심학교 지정을 취소하고 도시형어울림학교인 전주용덕초, 군산내흥초, 이리남초 등 3개교를 추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2019년 원도심학교는 전주 25교, 군산 10교, 익산 13교이며, 학교급별로는 초등학교 37교, 중학교 11교다. 이들 학교에는 원도심학교 특색을 살릴 수 있는 양질의 교육여건 조성을 위해 다양한 행·재정적 지원이 이뤄진다.

도교육청은 원도심 학교의 교육 환경 및 시설 개선을 위해 올해 167억여원을 지원한다. 또한 학교마다 원도심 특색을 살린 맞춤형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도록 ▲학교-지역 협력형 33교에 10억 5600만원 ▲학교간 협력형 6교에 1억 9500만원 ▲교육돋움형 6교에 1억 9200만원 ▲공동통학구형 3교에 96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자체·지역 사회와의 유기적 협력과 연계도 강화한다. 교육청과 지자체의 협력 및 대응투자를 통해 지역의 교육 현안사업을 추진하고 학생과 학부모 만족도를 높여 인구 유입을 시도하고 유출을 방지할 계획이다. 또한 원도심학교 교육발전 협의회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원도심학교를 중심으로 마을, 기관, 단체가 협업하는 마을교육공동체를 구축하고 지역 사회와 연계한 마을 교육과정도 운영할 방침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원도심 지역의 가치가 존중되는 특색있는 교육과정 운영으로 학생과 지역 구성원의 만족도가 높아지고 원도심학교가 활성화 될 것”이라며 “학생과 지역 구성원 모두가 주체가 돼 지역과 학교가 함께 살아나는 원도심교육환경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