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군산, 지하수관정 인근 농지에 페기물 불법매립 성행

나포면 마을주민 악취호소, 시 대책마련 촉구

  • 2019-02-12 15:22
  • 아시아뉴스통신=김재복 기자
군산 나포면 인근 농지에서 불법매립이 자행되고있는  현장 사진/아시어뉴스통신DB

전북 군산시 나포면 부곡리 561 -7 부지 일대 농지에 불법매립 행위가 성행하면서 인근 마을주민들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


더욱이 이곳 불법매립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농지 인근에는 ‘수십여년 전부터 마을 주민들이 식수로 이용하는 지하수관정이 위치한 것으로 밝혀져 보건당국을 포함한 관계당국의 철저한 진상조사가 뒤따라야한다’는 주민들 주장이다.

군산시 나포면 부곡리 진장마을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 1월 2일쯤 덤프트럭을 포함한 포크레인 장비가 도로를 훼손하며 300여평의 농지 매립작업을 진행하면서 사건이 시작됐다.

농지 4 -5미터를 터파기한 후, 성토제를 매립하는 광경을 목격한 주민들은 ‘농지 소유인이 논농사 경작을 위한 성토작업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었지만 농지를 깊이 파헤친 후 그곳에 성토하는 것에 의구심을 갖고 불법매립 의혹을 작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가운데 농지 매립작업이 진행된 지 사흘이 지나자 인근 마을주민들은 매립토에서 발생한 악취 등을 호소하면서 지난 1월 9일 군산시에 민원을 제기했다.

하지만 군산시는 민원접수 한 달이 지나도록 불법매립 의혹 등 주민들 민원에 대한 뚜렷한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한 채 방관하면서 주민들 원성을 사고 있다.

11일 군산시청 므리핑룸을 찾아와 관계당국의 안일한 대처를 호소하면서 주민들의 주거환경 보호를 주장하고 나선 이곳 마을 주민 A모씨는 “매립작업 과정에서 발생한 악취로 주민들이 불안에 떨면서 민원을 제기했지만 군산시는 ‘성토제로 사용한 매립토를 원상복구 하겠다’는 말만 되풀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군산시가 현장을 확인해놓고 원상 복구 이야기만 되풀이 하면서 한 달을 넘게 미루는 것에 이해할 수 없다”며 “주민들 환경피해를 부추기며 불법을 자행하는 행위에 대해 즉각적인 행장조치 취해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에대해 군산시 자원순환과 관계자는 “민원을 접수한 후 현장을 찾아 성토제를 확인한 결과 폐기물을 재활용한 매립토로 확인됐다”며 “해당 소유주를 상대로 조만간 원상 복구시킬 계획이다”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