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전북보건환경硏 '찾아가는 환경민원차량' 운영 위한 실무자 회의

유관기관 등 참석 지난해 운영 결과 및 향후 방향 논의

  • 2019-02-12 15:58
  • 아시아뉴스통신=서현지 기자
 전북 보건환경연구원이 12일 '찾아가는 환경민원차량' 운영을 위한 실무자 회의를 가지고 기념촬영 중이다.(사진제공=전북도청)

전북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유택수)은 12일 악취없는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과 환경서비스 제공을 위한 실무자 회의를 가졌다.


이번 회의에서는 관련 공무원 및 유관기관들이 참석해 '찾아가는 환경민원차량'의 지난해 운영 결과 등과 올해 운영방안에 대한 심도있는 의견을 나눴다.

'찾아가는 환경민원차량' 회의는 악취 민원발생 우려지역 및 시·군 축산악취심각지역량 등 환경오염도를 사전 조사하고 원인과 문제점 정밀 진단 및 예방·개선방안을 제안하는 도민 밀착형 생활환경서비스이다.

 
특히 이번 실무자 회의에서는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악취 민원을 효율적으로 해결하고자 민원 발생시 정확한 악취시료 채취방법과 분석과정에 대한 업무연찬을 했으며 악취강도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해 관련 공무원이 인지 능력 표준화에 노력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유택수 보건환경연구원장은 "혁신도시 냄새 등 환경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도민 입장에서 고민하고 보다 나은 환경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정보 공유의 장이 되었다"며 "논의 사안들은 '찾아가는 환경민원차량' 운영에 적극 반영, 도·시군이 협력해 악취없는 청정전북을 실현해 나가는 연구원이 되겠다"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