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대구시, 교통사고 사망자 30% 줄이기 특별대책 추진

3년간 1118억원 투입, 4대 분야 18개 중점과제 선정 추진

  • 2019-02-12 19:12
  •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대구 수성구 범어네거리 '하이마스트 조명' 설치 전후 모습.(사진제공=대구시청)

대구시와 대구지방경찰청은 '사람이 먼저인 교통안전 선진도시'를 만들기 위해 2021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30% 줄이기를 목표로 4대 분야 18개 실천과제를 마련하고 총 1118억원을 집중 투자하는 '교통사고 사망자 30% 줄이기'(프로젝트명: 비전 330 시즌2) 특별대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4대 분야 특별대책은 사람 중심, 보행자 우선, 교통약자 보호를 기본으로 '교통사고 30% 줄이기(비전 330)' 특별대책 기간(2016~2018년)에 발생한 교통사고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수립했다.

특히 사람 중심 현장밀착형 교통 인프라 구축을 위해 교통사고 잦은 곳 75개소를 선정해 불합리한 시설을 개선하고, 올해 행안부 공모에 선정된 동구 해안지구와 달서구 상인동 보행환경 개선 사업을 추진한다. 교통약자 보호구역 137개소 추가 지정 및 개선, 횡단보도 음향신호기 매년 160대 설치와 잔여시간표시기 매년 150대 설치 등 교통약자가 안전한 교통 환경을 구축한다.

야간 교통사고가 잦고 보행자 통행량이 많은 횡단보도에 무단횡단 방지 홍보용 '로고라이트'를 60대 설치하고, 야간 및 우천시 시인성이 향상되도록 야간집중조명장치 300개소와 고휘도 차선도색(약 4500㎞ 구간) 실시, 노후 가로등(6995등) 교체에 나선다.

또한 교통사고 잦은 교차로 5개소를 회전교차로로 전환하고, 차량 우회전 속도가 높은 곳 150개소에 고원식 횡단보도를 설치한다. 상습 불법 주·정차 지역에 고정식 단속카메라 60대를 설치하고, 노후화 된 버스탑재형 단속카메라 30대를 해상도 높은 신형으로 교체해 교통사고 위험이 높은 절대 주·정차 금지구역(교차로, 횡단보도 위, 인도 위 등)을 상시 단속한다.

시내·전세버스 1479대, 화물·특수자동차 3965대에 차로이탈경고장치 장착비용(1대당 40만원)을 지원하고, 운전적성정밀 자격유지심사를 사업용 버스 고령운전자(만 65세 이상)에게만 적용됐던 것을 택시 고령운전자까지 확대한다.

첨단기술을 활용한 스마트교통체계 구축에도 나서 테크노폴리스 진입도로와 대중교통전용지구 등에 C-ITS¹ 실증 기반조성 및 V2X²인프라 구축을 하고, 첨단교통관리체계(ATMS³) 확대 및 시스템 고도화를 추진해 노후화된 장비를 교체 또는 신규 설치하고 교통정보 미수집 구간에 대해 시스템을 확대 강화한다.

이와 함께 맞춤형 교통안전 교육체계 확립을 위해 시교육청과 협력해 학년별 기본교육 외 교통안전 현장체험, 초·중학생 대상 '교통안전 골든벨', '고교생 이륜차 안전운행 교육' 등 학년별 맞춤형 교육을 실시한다.

지난해 대구에서는 1만3088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111명이 사망했고 1만8985명이 부상을 당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2016년부터 3년간 추진한 '교통사고 30% 줄이기' 특별대책은 기준년도인 2014년에 대비하면 발생건수는 9.2%, 사망자는 35.8%, 부상자는 7.6%가 감소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교통유관기관 및 단체와 시민들의 큰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로 '교통사고 30% 줄이기' 특별대책이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면서 "앞으로도 교통사고 사망자가 지속적으로 감소해 대구시가 교통안전 선진도시로 확실히 자리매김하도록 모든 역량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