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단독)경찰, 윤화섭 안산시장 휴대폰 2대 압수...성추행 혐의

- 서양화가 B씨, 윤 시장 외 1명 강제성추행 및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고소.고발장 접수

  • 2019-02-13 02:19
  • 아시아뉴스통신=신영철 기자
11일 안산단원경찰서는 검찰의 수색영장을 발부 받아 윤화섭 경기 안산시장과 다수의 측근들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여러대를 압수했다./아시아뉴스통신=신영철 기자

서양화가 B씨가 윤화섭 경기 안산시장 외 1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0월 21일 오후 3시 50분쯤 변호사를 선임, 경찰에 강제성추행 및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고소 및 고발장을 접수한 것이 뒤늦게 밝혀져 논란이 예상된다.

 
12일 안산단원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11일) 오전 윤 시장의 시청 직무실에서 검찰의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휴대전화 2대를 압수하고 안산시체육회 사무실에서는 K상임부회장의 휴대전화 2대를 비롯해 관계된 다수의 사람들의 휴대폰을 전격 압수했다.
 
이날 B씨가 접수한 고소·고발장에 따르면, B씨는 윤 시장을 강제추행 죄로 고소하고, 또 윤 시장과 k모 현 안산시체육회상임부회장에 대해서는 정치자금법위반죄 혐의(정자법 제45조 제1항)로 고발, 이들에 대해 엄히 처벌해 줄 것을 요구했다.
 
그동안 경찰은 B씨가 고소· 고발한 사건을 두고 윤 시장의 선거캠프에서 총괄본부장을 역임했던 현 안산시체육회 K모 상임부회장을 수차례 조사 하는 등 이들과 연관된 수십여 명에 달하는 참고인들을 대상으로 소환 조사를 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B씨의 고소장 내용에 따르면 “지난해 3월초 윤 시장의 자택인 단원구 원곡동의 한 아파트 앞에 주차된 B씨의 차량 안에서 갑자기 입을 맞추고 강제 성추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B씨는 “당시 예비후보 시절이었던 4월초 윤 시장에게 안산시 상록구 부곡동 소재 모 체육관 인근 에서 불법정치자금에 해당되는 현금 500만 원을 전달했다”고 명시했다.
 

이와 함께 B씨는 '윤 시장과 K씨가 함께 공모해 지난해 2월 초부터 자신의 특별전시회를 통해 수 천여만 원의 미술품 판매대금중 일부를 불법선거자금으로 사용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이날 “11일 오전 윤 시장의 직무 실로 찾아가 검찰의 압수수색 영장을 통해 비서실장의 입회하에 핸드폰을 압수 했으며, 현재 정확한 수사를 위해 이들에 대한 통화 내역과 음성 녹음 등을 포렌식 방법을 통해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시아뉴스통신은 이 같은 사실에 대해 윤 시장의 직접적 답변을 듣기 위한 다각적인 연락을 취했지만 현재 연락은 되지 않은 상태다.
 
앞서 윤 시장은 지난해 9월 3일 안산시민 E씨가 윤 시장과 K상임부회장에 대해 고발한 사실과 관련, 사실 확인을 위해 이날 오후 4시 56분께 2분 23초 동안의 통화 내역에서는 B씨가 고소·고발한 것들에 대해 윤 시장은 "절대 그런 일이 없다"고 부인한 바 있다.


한편 이에 대해 안산시측은  “고소·고발인의 일방적 주장이라며 윤 시장은 서양화가 B씨를 강제 추행한 바 없으며 불법 정치자금을 받거나 수천만원의 미술품 판매대금중 일부를 불법선거자금으로 사용한 사실이 전혀 없다”는 뜻을 밝혀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