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현을 통한 동서양 음악 콜라보 준비한 서귀포문화빳데리충전소

가야금과 플라멩고 기타가 만나는 서귀포의 봄 선물

  • 2019-04-24 23:52
  • 아시아뉴스통신=이재정 기자
가야금 연주자서 서라미. (사진제공=서귀포문화빳데리충전소)

오는 28일 서귀포의 대표적 복합문화공간 서귀포문화빳데리충전소에서 한국 전통 현악기인 가야금과 서양 대표적인 현악기인 기타가 만나 현을 통해 동서양의 음악적 콜라보가 펼쳐진다.

 
연주회의 주인공 서라미씨는 한국인 최초로 메트로폴리탄박물관 가야금 연주는 물론 스미소니언박물관, 재즈의 전당 블루노트, 스몰스에서 연주한 경력으로 주목된다.
 

또 백악관, 카네기홀, 링컨센터, 케네디센터 등 세계 유수의 장소에서 독주와 협연으로 세계에 한국문화예술을 알리고 있다.
 
플라맹고 기타 연주를 선보이는 박세환 기타리스트. (사진제공=서귀포문화빳데리충전소)

서라미의 12현 가야금, 스페인에서 정통 플라멩코를 공부하고 돌아 온 기타리스 박세환의 플라멩코 기타는 국경과 시대를 초월해 현악기의 리듬으로 관객들에게 봄의 에너지를 만끽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