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울산시,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 보조금 지원

2,134대 선정 통보…지원 30억 원

  • 2019-04-25 08:58
  • 아시아뉴스통신=윤요섭 기자
울산시청 전경./사진=울산시청

울산시는 지난 2월 말 총 2,281대의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신청을 받아 2,134대(94%)를 조기 폐차 보조금 지원 차량으로 선정해 대상자에게 통보했다고 밝혔다.


신청 차량 중 147대(6%)는 울산 등록 기간 2년 미만, 보유 기간 6개월 미만 및 매연저감장치 부착 등 조기 폐차 신청조건을 충족하지 못해 이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다.

상반기 지원 대상자로 선정된 차주가 중고자동차 성능·상태 점검에서 정상가동 판정을 받은 후 차량을 폐차하고, 보조금 청구서를 오는 6월 24일까지 접수를 하면 30일 이내에 대당 최소 20만원부터 최대 1,300만원의 보조금이 지급된다. 지원금액은 총 30억 원 정도이다.

또한, 3.5t 이상 화물차 및 건설기계 차주가 기존의 차량을 폐차 후 배기량 또는 최대 적재량이 같거나 작은 신차를 구매할 경우 상한액 범위 내에서 차량 기준가액의 200%를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다.

울산시 환경 보전과는 "상반기 지원대상 차량 2,134대를 폐차할 경우 연간 8.7t의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볼 수 있다."라면서 "시민들의 실생활과 밀접하게 관련되고 단기간 내에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높은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 지원사업을 하반기(8월경)부터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지역 미세먼지 저감 및 대기 질 개선을 위해 지난 2013년부터 2018년까지 총 39억 원을 들여 2,754대의 노후 경유차를 조기 폐차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