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울산교육청, 운동부 지도자 청탁금지법 위반 고발

"시민의 눈높이에서 무관용 원칙에 따라 비리 발본색원 한다"

  • 2019-04-30 15:59
  • 아시아뉴스통신=윤요섭 기자
사진=울산교육청

울산교육청은 A 중학교 운동부 지도자 B 씨와 C 씨가 학부모들이 조성한 불법 후원금을 지속해서 받아 온 사실을 감사에서 적발했다고 밝혔다.


교육청 관계자는 "지도자 B 씨와 C 씨 이들은 매월 학교로부터 지급받는 급여와 수당 외에 학부모회에서 조성한 불법 수수금액은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금액이 8천만 원이 넘고 법 시행 이전의 금액을 합치면 그 금액이 억대에 달한다."고 밝혔다.

울산교육청 감사관실은 운동부 지도자 B 씨와 C 씨를 수사기관에 고발하고 하고 등 중징계로 엄중하게 일벌백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울산교육청은 노옥희 교육감의 공약과 부패 척결에 대한 강력한 의지에  따라 부패·비리 근절과 공직기강 확립을 위해 올해부터 원스트라이크아웃제를 도입하고 있다.

금품·향응 수수의 경우 중징계 적용 기준을 100만원에서 10만원으로 강화하여 한 번이라도 비위가 적발되면 공직에서 퇴출하고 내용에 따라 형사고발 하기로 하고 누구나 쉽게 비위행위를 제보할 수 있도록 공익제보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감사관실 관계자는 "맑고 투명한 학교운동부 운영을 위해 2019년도 중 강도 높은 학교운동부 특정감사를 실시해 학부모들도 불법 후원금으로 운동부 지도자에게 처우 개선비 등을 지급할 경우 청탁금지법에 따라 처벌되므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라고 전했다.

노옥희 교육감은 "불법행위는 관행이라는 이유로 정당화되거나 용납될 수 없다" 며 시민의 눈높이에서 무관용 원칙에 따라 비리를 발본색원할 것을 지시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