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영남대 육상부, 전국종별육상대회 금3‧은2‧동1 쾌거

제48회 전국종별육상경기선수권대회, '금3, 은2, 동1' 맹활약
특수체육교육과 송유진(22), 김명지(19) 2관왕에 올라

  • 2019-05-13 17:08
  • 아시아뉴스통신=박종률 기자
제48회 전국종별육상대회에서 금 3개, 은 2개, 동 1개를 획득한 영남대 육상부 선수들과 손상영 감독(맨 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영남대)

영남대학교 육상부(감독 손상영)가 제48회 전국종별육상경기선수권대회에서 금 3개, 은 2개, 동 1개를 획득하며 또 다시 트랙위의 최강자임을 입증했다.


13일 영남대에 따르면 지난 2~6일까지 충북 충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48회 전국종별육상경기선수권대회에서 송유진(22.특수체육교육과 4학년) 선수는 여자 100m허들과 여자 400m계주에서, 김명지(19.특수체육교육과 2학년) 선수는 여자 200m와 여자 400m계주에서 1위를 차지하며 2관왕에 올랐다.

특히 김명지 선수는 여자 100m에서도 은메달을 차지하며 최고 수준의 기량을 보여줬다.

이밖에도 여자 400m계주에 출전한 신소정(18.체육학부 1학년), 이현정(21.특수체육교육과 3학년) 선수도 금메달을 차지했다.


여자세단뛰기에서 정은아(19.체육학부 2학년) 선수가 은메달, 남자 110m허들에서 김태윤(19.특수체육교육과 1학년) 선수가 동메달을 획득했다.

손상영 감독(44)은 "제57회 경북도민체전, 제73회 전국대학대항육상대회, 제48회 전국종별육상경기선수권대회 등 한 달 사이에 3개의 시합을 치르면서 선수들이 체력적으로 많이 힘들었지만, 최선을 다해준 덕분에 좋은 성적을 거둔 것 같다"면서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훈련과 대회출전에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지원해준 체육지원팀과 경산시체육회를 비롯해 운동부에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해준 대학 덕분에 좋은 결실을 이뤘다"고 덧붙였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