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버스대란' 피했다...버스노사 '극적 타결'로 정상 운행

  • 2019-05-15 14:08
  • 아시아뉴스통신=김한나 기자
충북 충주 시내버스.(사진제공=충주시청)

전국의 버스노조가 15일 오전 4시 파업 예고 시점을 전후해 파업을 철회·유보했다. 이로써 우려했던 전국적인 출근길 버스 대란은 일어나지 않았다.


서울·경기 등 수도권 지역은 출퇴근 이동 인구가 많아 파업에 대한 우려가 컸다. 노조는 파업 돌입 90분을 앞두고 극적으로 협상을 타결하며, 파업을 철회했다.

서울 버스 노사는 임금 3.6% 인상, 2021년까지 정년 만 63세로 단계적 연장, 학자금 등 복지기금 5년 연장 등 조건에 합의했다.

유일하게 운행을 중단했던 울산 버스노조도 막판 진통 끝에 오전 8시를 넘겨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을 타결했다.

울산 시내버스 노사의 주요 합의안은 임금 7% 인상, 정년 2020년부터 만 63세로 연장(현행 61세), 후생복지기금 5억원 조성 등이다.

경기 버스노조는 추가 교섭의 필요성이 있다며 입단협 조정 기간을 이달 29일로 유보하고 파업을 유보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지자체에 적극적인 중재·조정을 요청하고 버스 업계에 대한 추가지원책을 내놓는 등 파업을 막기 위한 노력을 당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전국 대부분 버스 노사가 지자체 중재로 교섭을 타결지어 우려했던 버스 대란은 피하게 됐다"며 "지자체와 노사가 한발씩 양보해 타협점을 찾아 다행이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