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수협중앙회장 선거 후유증 확산

임준택 중앙회장 불구속 송치...낙선 임추성 전 후포수협장 구속

  • 2019-05-15 17:00
  • 아시아뉴스통신=남효선 기자
해양경찰청 로고./아시아뉴스통신DB
수협중앙회장 선거 후유증이 확산되고 있다.

제25대 수협중앙회장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경북 울진의 임추성 전 후포수협장(61)이 지난 10일 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데 이어 당선자인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이 14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당선자인 현 회장과 낙선 후보 등이 위탁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셈이다.

해경에 따르면 지난 10일 구속 송치된 임추성 전 후포수협장은 지난 2월22일 치러진 수협중앙회장 선거 관련 전남지역 수협 조합장을 방문해 지지를 호소하면서 수천만 원을 건넨 혐의로 받고 있다.

금품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전남 지역 조합장 P씨(71)도 지난 10일 구속 송치됐다.

또 불구속 송치된 임준택 회장은 지난 2월 22일 치러진 수협중앙회장 선거와 관련 자신이 대표로 있는 부산 사하구 소재 수산물 유통업체 직원을 시켜 전국 수협조합장 92명에게 선거 홍보 문자 1000여건을 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임 회장은 경남.전남.강원지역 조합장들을 '호별 방문'한 혐의를 함께 받고 있다.

해양경찰청은 지난 1월 불법 선거운동 첩보를 입수하고 내사에 착수해 선거 다음날인 지난 2월 23일부터 임준택 회장의 부산 사무실과 임 회장이 조합장 직을 맡았던 대형선망수협 등을 아홉 차례 압수수색 하는 등 수사를 펼쳐왔다.

또 해경은 임추성 전 후포수협장에 대해서도 가택 압수수색을 하는 등 금품 살포 관련 계좌를 추적해 왔다.

위탁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징역형이나 100만 원 이상 벌금형을 선고 받으면 당선이 무효된다.

한편 해경은 이번 수협중앙회장 선거와 전국 동시 수협조합장 선거와 관련 64명을 검거하고 그 중 7명을 구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