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부산시, 함께 만드는 공동체 문화로 이웃 간 벽 허문다

- 부산시, 공동주택 공동체 문화 정착 위한 활성화 사업 공모 결과 29개 사업 최종 선정
- 총사업비 7천만 원 지원하여 이웃 간 소통하며 상생하는 공동체 문화 기반 마련 기대

  • 2019-05-15 17:48
  • 아시아뉴스통신=하영국 기자
공동주택 단지 /아시아뉴스통신DB

부산시는 이웃 간 소통하며 상생하는 주거공동체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2019년 공동주택 공동체 활성화 공모사업의 최종 대상지를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3년째를 맞는 공동주택 공동체 활성화 공모사업은 지난 2017년 25개 단지가, 작년에는 34개 단지가 응모했으며 올해는 15개 구·군에서 47개 공동주택 단지가 총 51개 사업을 응모했다.
 
시는 지난달 25일 구·군 서류심사, 5월 8일 선정심사위원회를 거쳐 지난 9일 중구 대청파크빌라와 서구 대신롯데캐슬을 비롯한 총 13개 구·군의 29개 사업을 최종적으로 선정해 총 사업비 7천만 원을 지원한다.
 
특히 올해는 가족(장수)사진 촬영·화목 가족사진 공모 8.15 광복기념 주민화합축제 빛 그림 공연과 아나바다장터 두(豆)드림(dream)사업(콩나물 재배, 기부 행사) 등 톡톡 튀는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다양한 사업들이 선정돼 공동주택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주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시는 적극적인 홍보로 주민 참여를 유도하고, 공동체 전문가가 단지별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며 사업이 완료되면 사업수행 평가 후 우수단지를 시상하는 등 성공적인 공동주택 공동체 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공동주택 활성화 사업을 통해 입주민 간 소통․화합하는 살기 좋은 주거문화를 조성하고, 더 나아가 행복한 공동체 문화가 지역 사회 전체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oxsan7247daum.net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