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윤형권 세종시의원, 화재감지기 오작동 간담회 개최

가온마을 및 호려울마을 아파트 주민불편 의견수렴

  • 2019-05-15 17:51
  • 아시아뉴스통신=홍근진 기자
윤형권 세종시의원이 15일 연기식 화재감지기 오작동에 대한 간담회를 개최했다.(사진제공=세종시의회)

세종시의회는 교육안전위원회 윤형권 의원이 15일 가온마을 및 호려울마을 아파트에 설치된 연기식 화재감지기 오작동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입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시의회에 따르면 이번 간담회는 지난 13일 발생한 가온마을 및 호려울마을 아파트 연기식 화재감지기 오작동 현황과 원인에 대해 설명하고 입주민들의 의견을 듣는 순서로 진행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윤형권 의원을 비롯해 아파트 입주민 19명과 관리사무소 직원 3명 시청 소방본부 윤길영 대응예방과장 5명 등 28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윤 과장은 이번 오작동에 대해 지난 2015년 개정된 소방관련 규정에 따라 기존 열감지기에서 화재반응 속도가 빠른 연기식 감지기로 교체한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윤 과장은 연기식 화재감지기가 먼지나 습기 등 연기와 유사한 이물질 등에 민감하게 반응해 오작동을 일으키게 된다며 입주민께 불편을 끼쳐드려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윤 과장은 이번 사고의 원인 파악을 위해 소방청에서도 16일 현장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며 연기식 화재감지기 오작동에 대한 제도개선 건의 등 적극 대응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아무리 좋은 장비라도 시민 불편을 끼치는 것은 재검토가 필요하다”며 “소방본부는 소방청과 협의해 개선대책을 신속히 마련 시민 불편을 해소해 줄 것”을 당부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