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전북도, 민간 다중이용시설 재난사고 제로화 교육

불특정다수 이용시설 현장지도 안전관리 강화, 전국 최초 전문가 구성 시설방문 컨설팅 실시

  • 2019-05-15 17:56
  • 아시아뉴스통신=서도연 기자
전북도청사./아시아뉴스통신DB

전북도는 15일 도청에서 민간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위기상황 대응능력 제고를 위한 관계자 교육을 가졌다.

 
전북도는 최근 들어 병원, 스포츠 센터 등 불특정 다수인들이 많이 이용하는 시설이 화재 및 재난에 취약할 수 있어 시설주 및 재난안전관리자의 관심을 일깨우기 위해 마련했다.
 
이번 교육은 민간에서 운영하는 시설관리자를 대상으로 위기상황 매뉴얼 작성요령, 위기 단계별 훈련절차 및 훈련방법, 시설관계자 안전의식 교육 등을 안전관리 전문강사를 초청해 실시했다.
 
또한 화재로 인한 정전, 재난 발생 시에 다수의 민간인이 다중이용시설에서 대피할 수 있도록 초기대응의 상황조치, 피난계획 수립 등에 대한 기준 등을 지도해 현장에서 발생하는 사고에 조속한 대처로 재난 시 인명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 등이 제시됐다.
 
전북도는 또 전국 최초로 전문가를 구성해 민간다중이용시설을 직접 방문하는 컨설팅을 실시하고 있다.
 

컨설팅단은 재난과 소방 전문가로 구성돼있으며 해당시설을 방문하여 비상연락망의 적정성, 개인임무카드 소지 등을 확인한다.
 
또한 실질적이고 현장감 있는 교육을 실시하여 소유자 및 관리자의 관심도를 높이고, 재난발생시 초동대응 역량강화를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현장에서의 소방점검도 병행하고 있다.
 
한편 민간다중이용시설이란 바닥면적 합계가 5천㎡ 이상인 민간이 소유한 시설로 문화, 집회시설, 종교시설, 관광숙박시설 등 이에 해당하며 위기상황 매뉴얼을 작성해야 하고 연 1회이상 재난대비 훈련을 실시하도록 의무화됐으며 전북 도내에는 9개 시군에 80개 시설이 있다.
 
도 관계자는 “최근 건물이 대형화되고 재난 발생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사고발생 시 위해요소를 사전에 제거하고 사고대응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