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감동과 행복으로 가득”…증평군 이달 문화행사 풍성

  • 2019-05-16 10:23
  • 아시아뉴스통신=백운학 기자
/아시아뉴스통신DB

충북 증평군이 ‘가정의 달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6건의 문화예술행사를 선보인다.

 
22일 오후 7시 증평문화센터(증평읍 장동리) 야외공연장에서는 충북도립교향악단 공연이 있다.
 
25일 오후 4시 증평문화회관(증평읍 연탄리)을 찾으면 생텍쥐페리의 어린왕자를 샌드아트와 클라리넷연주로 만날 수 있다.
 
28일과 29일 이틀간은 증평문화센터증평읍 장동리 야외공연장에서 증평문화원 창립 24주년 기념행사가 펼쳐진다.
 
28일 오후 7시에는 전야행사로 37사단 군 장병의 군악콘서트가, 본 행사인 29일 오후 6시 30분부터는 기념식과 지역에서 활동하는 문화예술동아리의 발표회, 먹거리 장터, DIY공예체험, 야생화 전시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마련된다.
 
31일 오후 7시 30분 보강천 물빛공원에서는 군민들의 귀를 즐겁게 해줄 물빛공원 버스킹이 열린다.

 
올해 3회째를 맞이하는 물빛공원 버스킹은 군민의 일상 속에서 문화예술을 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에 그 의의가 있다.
 
지난해 매 공연마다 300명이 넘는 군민이 관람하는 등 성공적으로 치러진 바가 있다.
 
문화가 있는 날 행사는 6월 1일 오후 2시 증평문화회관에서 열리는 증평문화회관 상주단체 극단 꼭두광대의 효(孝) 주제 탈놀이극‘떡보와 아리랑 다섯고개 호랭이’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군 관계자는 “감동과 행복이 가득한 가정의 달을 보내시길 바라는 마음으로 다양한 장르의 행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