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제주도, 온열질환 응급실 감시체계 운영

  • 2019-05-18 20:04
  • 아시아뉴스통신TV=고상규 기자
제주도청사./아시아뉴스통신 DB

제주특별자치도가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이달 20일부터 올해 9월까지 '온열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를 운영한다.


18일 도에 따르면 온열질환은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 시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등이 나타나고 지속되면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는 질병으로 열탈진(일사병)과 열사병이 대표적이다.

온열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는 도내 6개 응급의료기관의 응급실 내원환자에 대해 온열질환 발생현황과 관련요인을 일일 모니터링하는 것으로 지역별 신고정보를 분석해 제공한다.

이날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된 온열질환자는 4526명이며, 이 가운데 사망자는 48명으로 2011년 감시체계 운영을 시작한 이래 최고치로 나타났다.

제주 지역에는 전년대비 18.51% 증가된 96명의 온열질 환자가 발생했지만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신고된 온열질환자의 특성을 살펴보면 남성이 77명(80.2%)으로 여성(19명, 19.8%)보다 많았고, 연령대별로는 60대 이상(34명, 35.4%)에서 가장 많았다.

질환별로는 열탈진 43명(44.8%), 열경련 28명(29.2%) 순으로 나타났으며, 발생장소는 79.2%가 실외에서 발생했다. 발생시간은 15시~18시에 30명(31.3%), 18시~24시에 29명(30.2%)으로 낮 시간 뿐만 아니라, 야간에도 높은 발생률을 보였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해 기록적인 폭염으로 응급의료기관과 협조체계를 강화하는 등 도내 신고기관 비상체계를 구축해 폭염에 본격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