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단독)본보 취재팀, '청주 후투티' 짝짓기 장면 극적 촬영

새끼 둥지 떠나는 장면에 이은 '두 번째 행운'
청주인근 농촌마을서 '두번째 번식행동' 확인

  • 2019-06-03 14:43
  •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성식 기자
2일 충북 청주시 상당구 한 농촌마을 느티나무에서 최근 첫번째 번식을 마무리 중인 후투티 부부가 두 번째 번식을 위한 짝짓기 행동을 하는 장면이 아시아뉴스통신 카메라에 포착됐다. 오른쪽 머리의 후투티가 수컷으로 암컷이 다가오자 재빨리 구애행동을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김성식기자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성식 기자
본보 취재팀에 새끼 둥지 떠나는 장면을 보여줬던 충북 청주시 상당구 한 농촌마을의 후투티 부부(5월25일자 보도)가 이번엔 짝짓기 장면을 카메라에 담게 해주는 두번째 행운을 안겨줬다.

이 후투티 부부는 특히 올해 첫번째 번식한 새끼들이 둥지를 떠난 지 1주일도 안 된 이른 시기에 같은 둥지를 이용해 두번 째 번식에 들어가려는 행동을 보여 취재팀을 더욱 놀라게 했다.


이로써 한반도를 찾는 후투티는 1년에 두 번 번식한다는 말이 사실로 밝혀졌으며 경우에 따라서는 첫번째 새끼들의 완전한 홀로서기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도 서둘러 2차 번식에 들어가고 있음이 확인됐다.
 
후투티 수컷의 행동은 올해 두 번째 번식이어서 그런지 노련(?)해 보였다. 한껏 달아오른 후투티 수컷(오른쪽)이 암컷 등 위로 막 올라서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김성식기자

본보 취재팀은 지난 달 24일 청주시 상당구 한 농촌마을 느티나무 둥지에서 후투티 새끼의 육추 장면(새끼에게 먹이를 물어다 주는 모습)을 촬영하다 우연히 새끼들의 이소(둥지 떠나기) 장면을 촬영, 보도한 뒤 이 후투티 가족을 계속해서 추적해 왔다.

둥지에 남아 있던 마지막 셋째 새끼를 중심으로 취재가 계속 이뤄지던 중 지난달 28일에서야 마지막 새끼까지 둥지를 떠나는 광경을 목격했으며 그로부터 5일만에 어미들의 짝짓기 장면을 극적으로 촬영했다.

어미들의 짝짓기 장면은 생각지도 못한 뜻밖의 일이었다.
 
암컷 등 위에 오른 후투티 수컷이 기회를 놓칠세라 재빠르게 교미행동에 들어가고 있다.나뭇가지 위에 앉아 수컷을 받아들이는 암컷과 그런 암컷 등 위에 올라 교미행동을 하는 수컷의 행동에서 자연의 신비로움이 새삼 느껴졌다./아시아뉴스통신=김성식기자

2일 오전 현장에 도착한 취재팀은 후투티가 둥지를 튼 느티나무 꼭대기 부분에서 수컷의 울음소리를 듣고는 텅 비어있을 둥지를 한 번 확인해 보기 위해 이동하던 중 방금 전 울음소리를 냈던 수컷이 왠일인지 둥지 안으로 들어가기에 참으로 이상한 행동을 한다고 생각하고는 재빨리 카메라를 설치했다.

그런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암컷이 둥지에 다가왔고 그를 본 수컷은 약속이나 한 것처럼 둥지를 박차고 나와 자신이 울었던 나무 꼭대기 위로 올라가 앉았다.

이윽고 암컷이 그 곁으로 다가갔고 곧바로 수컷이 구애행동을 하기 시작했다.

그것도 잠시뿐 수컷이 바로 암컷의 등 위로 올라가 짝짓기를 시도했다.
 
암컷 등 위에 올라가 '지상 최대의 과제'를 이행 중인 수컷 후투티가 마치 "이 번엔 알을 몇 개나 나을거야?"라며 암컷에게 속삭이는 듯 하다./아시아뉴스통신=김성식기자 

그들의 짝짓기는 10초도 안 되는 극히 짧은 시간에 이뤄졌다.

취재팀은 취재팀대로 급박했다. 숨막히는 광경을 놓칠세라 연속 촬영(연사)으로 카메라 셔텨를 연신 눌러댔다.
 
보통의 후투티들은 한 배에 알을 5~8개 정도 낳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이들 후투티 부부는 올해 첫 번째 번식에서 왠일인지 알을 세 개만 낳아 부화시킨 뒤 육추 과정을 거쳐 이소시켰다./아시아뉴스통신=김성식기자

아쉽도록(?) 짧았지만 대를 잇기 위한 그들의 숭고한 사랑은 어느 무더운 초여름날 청주의 한 농촌마을에서 이렇게 이뤄지고 있었다.

그리고 본보 취재팀은 실로 우연한 기회에 이 과정을 찍는 행운을 안았다.
 
얼마나 진하게(?), 그리 진지하게 짝짓기 행동을 했는지 방금 수컷이 떠난 암컷 등 위로 깃털 하나가 뽑혀 나풀거리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김성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