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삼척시,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무더위 쉼터 41개소 운영

  • 2019-06-11 09:02
  • 아시아뉴스통신=조이호 기자
삼척시, 호산3리 무더위쉼터(사진제공=삼척시)

삼척시는 취약계층을 폭염 피해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자체 폭염 대책을 수립하고, 9월말까지 무더위 쉼터로 마을회관 21곳, 경로당 19곳, 도계종합회관 등 총 41곳을 지정하여 운영한고 말했다.

 
무더위 쉼터는 최소 면적 16.5㎡ 이상, 쉽게 접근이 가능하며, 폭염에 취약한 계층이 자주 이용할 수 있는 위치의 산사태, 상습침수 등 재해위험이 없는 곳을 지정했다.
 
시는 오는 6월 14일(금)까지 도계읍 전두2리 경로당 외 40개소에 대해 에어컨, 선풍기 등 냉방시설 정비점검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또한, 여름철 폭염 시민 행동요령, 폭염 질환 응급조치요령 등의 홍보 물품을 배부해 사전 피해 예방 활동을 실시하고 다양한 전달매체를 활용한 홍보 계도에 주력할 방침이다.
 
한편, 삼척시에는 독거노인 생활관리사 38명, 노인돌봄종합서비스 제공 재가관리사 478명 등 516명이 재난도우미로 활동하고 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