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이해찬 "한국당 국회법 안지켜 국회정상화 안돼"

"北, 이희호 장례에 조문단 보냈으면"

  • 2019-06-12 10:55
  • 아시아뉴스통신=김한나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아시아뉴스통신 DB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2일 "국회 정상화가 안 되는 근본적 원인은 자유한국당이 국회법을 지키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국회가 민생을 외면한다는 비판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패스트트랙 처리에 물리력으로 방어 했기 때문에 사태가 이 지경까지 왔는데 오히려 거꾸로 여당에 책임이 있다고 항변하는 걸 보면서 너무도 뻔뻔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원인을 분명히 하고 결과를 도출하는 대야 협상을 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별세와 관련해 "(이 여사가)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는 유언을 남겼는데 북쪽에서 조문단이 왔으면 좋겠다"며 "(이 여사가) 김정일 국방위원장 장례식 때도 평양에 가셨는데 이번에 북쪽 조문단이 와서 조문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여사는 김 전 대통령의 정치적 동지라고 할 수 있다"며 "실제로 저도 여러 번 만나 말씀드리고 했는데 김 전 대통령과 평생을 동행하며 살아온 삶이 다시 한 번 느껴졌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오늘은 싱가포르 제1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지 꼭 1주년이 되는 날"이라며 "북미 정상회담이 2차까지 이뤄졌는데 3차 북미회담이 조만간 이뤄져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가 함께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