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카리스, ‘나노폭탄’ 이용해 폐비닐 자원화 가능한 기술 세계 최초 개발

“㈜카리스 나노폭탄 기술, 폐비닐 처리비 전혀 들지 않는 독보적인 기술”

  • 2019-06-12 16:51
  • 아시아뉴스통신=김대환 기자
유철 ㈜카리스 대표 / ㈜카리스 제공

㈜카리스가 나노폭탄을 사용, 일반 pvc로 고강도 플라스틱을 구연하는 기술을 상용화에 성공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카리스 내부 연구개발팀에 따르면 약 5년의 시간을 들여 나노폭탄을 사용해 일반 pvc로 고강도 플라스틱을 구연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전문가들은 저가의 pvc를 나노폭탄을 이용해 고강도 기능성 플라스틱으로 변화시키는 기술은 세계 최초의 기술이기 때문에 파장력이 상당할 것으로 예측한다.
 
특히, (주)카리스의 나노폭탄을 사용한 고강도 기능성 플라스틱 개발은 지구상에 문제가 되고 있는 폐비닐에 대한 문제 역시 해결 할 수 있을 것이라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카리스의 나노폭탄을 사용하는 기술은 폐비닐과 함께 자원으로 바꾸는 기술로도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폐비닐 처리 시 30만~50만원의 비용을 받고 수거하던 기존의 관행으로 볼 때, ㈜카리스의 나노폭탄 기술은 폐비닐 처리비가 전혀 들지 않는 독보적인 기술이라고 전문가들은 평가하고 있다.
 
(주)카리스 관계자는 “기존의 카리스가 보유하고 있던 pvc 가드레일은 물성이 약해 리브구조를 이용해 강성을 유지했다. 하지만 이번에 나노폭탄 기술을 도입함으로서 실물 충돌강도성능시험 3등급, 4등급, 5등급(SB3, SB4, SB5)을 통과할 수 있는 고강도 플라스틱을 개발해냈다”고 강조했다.
 
유철 ㈜카리스 대표는 “카리스의 슬로건이 자연과 인간을 생각하는 기업이다. 폐비닐과 나노폭탄 기술을 이용해 가드레일, 도로, 경계석, 침목(철도레일 아래에 깔려있는 나무)까지 개발했다”며 “아주 적은 재료비로 고수익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카리스는 플라스틱 가드레일 개발 및 생산업체다. 플라스틱(PVC) 도로용 방호 울타리를 개발하고, 2016년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했다. 지난해에는 이집트 정부와 플라스틱 가드레일 독점 공급 및 현지 합작공장 건설하는 내용이 담긴 양해각서를 맺은 바 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