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경상남도 소방, 여름철 119시민수상구조대 운영

7월부터 2개월간, 주요 물놀이 장소 22개소에 총 490여 명 배치

  • 2019-06-12 17:30
  • 아시아뉴스통신=김회경 기자
남해 상주 은모래 비치.(사진제공=경상남도)

경상남도가 본격적인 여름철이 다가옴에 따라 해수욕장, 계곡 등 물놀이 장소에 안전사고 예방과 수난사고 시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7~8월 두달 동안 119시민수상구조대를 배치․운영한다.


경상남도는 남해 상주해수욕장, 거제 학동몽돌해수욕장 등 도내 주요 물놀이 장소 22개소(해수욕장 8, 강·하천 10, 계곡 4)에 경남 119시민수상구조대를 배치해 수상인명구조 ․ 순찰 ․ 안전사고 예방 ․ 응급처치 등 활동으로 물놀이 사고 피해 최소화에 앞장설 예정이다.

119시민수상구조대원은 오는 17일까지 해당 소방서에서 모집하며, 수상인명구조를 주 임무로 하는 수난구조요원과 순찰 및 안전조치 등을 임무로 하는 수변안전요원으로 구분해 물놀이 안전지도, 심폐소생술, 인명구조 기법 등의 사전교육을 받고 현장에 배치된다.

특히 물놀이 안전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큰 주말이나 피서 절정기에는 대원을 추가 배치해 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경남소방본부는 지난해 119시민수상구조대 운영으로 6명을 구조하고, 48명을 병원에 이송했다. 현장응급처치 1743건, 안전조치 4132건 등의 활동을 했다.

김성곤 경남소방본부장은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는 음주 및 수영능력을 과신한 무리한 입수 등이 주원인이므로 반드시 준비운동을 하고 구명조끼를 착용하는 등 물놀이 안전수칙을 지켜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