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김명환 민노총 위원장 '구속영장'…"폭력 시위 주도"

  • 2019-06-19 10:20
  • 아시아뉴스통신=김한나 기자
김명환 전국철도노동조합 위원장.(사진제공=전국철도노동조합)

국회 앞 폭력 시위를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에 대해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김 위원장에 대해 특수공무집행방해와 공용물건손상 등 5가지 혐의를 적용해 18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현장 채증자료 및 압수물을 분석한 결과 김 위원장이 구속된 조직쟁의실 간부들과 사전 공모한 혐의를 포착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 위원장은 국회 무단침입·경찰관 폭행·경찰장비 파손 등 조합원들의 불법폭력시위를 주도한 혐의가 상당하고,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5월 21일과 지난 3월 27일부터 4월 3일까지 총 4차례에 걸쳐 국회 앞 탄력근로제 반대 집회 등 조합원들의 폭력 행위를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당시 집회 현장에서 33명을 검거했고, 추후 채증 영상 분석을 통해 추가로 41명을 피의자로 특정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7일 공무집행방해, 집회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면서 경찰 조사의 부당성을 에둘러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3월과 4월 벌인 저항은 저임금과 장시간 노동 악순환에 빠진 한국사회에 반드시 필요한 투쟁이었다"며 "정부에 대한 규탄과 저항이었고, 국회에 온몸을 던진 문제 제기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너무나도 정당한 투쟁 과정에서 벌어진 모든 결과에 따른 책임 역시 내게 있다"며 "당당히 경찰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