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단독)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인사공고에 또 잡음... 낙하산 인사

- 측근 챙기기 인사... 최종후보자 1명 극단적인 선택

  • 2019-06-26 08:45
  •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손태석 기자
 환경부 산하기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임원공고에 대한 잡음이 나고있다.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손태석 기자
지난해 말부터 환경부 블랙리스트와 환경부 산하기관 낙하산 인사 17명의 특혜채용으로 인해 환경부와 환경부 산하기관들이 큰 홍역을 치렀다. 검찰은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과 신미숙 전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을 기소하면서 사건을 일단락 지었으나 당시 공소장에는 여러 가지 혐의 중에 한국환경공단과 관련하여 “청와대 추천 후보자인 김모씨가 서류심사에서 탈락하자 면접 적격자 없음으로 처리하고 재공모”를 실시한 것을 검찰은 직권남용과 업무방해로 기소했다.
 
그러나 지난 17일 또다시 환경부 산하기관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지난해 4월부터 오랫동안 진행해 오던 공모자체를 백지화하고 재공모를 취재를 통해 확인했다.

 
지난해 4월에 환경부(김은경 장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남광희 원장)은 환경기술본부장과 환경사업본부장에 대한 상임이사 (임원) 2명에 대해 공모를 했다. 공모 결과, 환경기술본부장에는 8명이 응모하고 환경사업본부장에는 4명이 응모해 서면심사와 면접심사를 거쳐 각각 최종후보 3명씩 선발해 청와대에서 인사 검증을 진행했다. 그 결과 지난 9월 핵심환경기술개발과 전혀 관련이 없는 울산발전연구원 도시(교통)전문가 권모 연구원을 환경사업본부장에 임명해 환경기술에 관해서는 비전문가로 환기원 내부에서 낙하산 인사에 대한 많은 말이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여기에 심각한 문제는 정말 고도의 전문성이 요구되는 환경기술본부장 임명 과정에서 납득하기 어려운 일들이 벌어졌다. 공모 전부터 김은경 장관과 친분이 있는 임모 시민단체 출신이 내정돼 하마평이 무성했다. 환경부는 공모 지원 필수서류 작성에 필요한 내부문서를 이메일로 임 모씨에게 보낸 사실이 지난 환경부 블랙리스트 조사 결과 드러났다.
 
임 모씨는 많은 혜택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결국 청와대 인사검증에서 탈락을 한 것으로 지난해 8월경에 알려졌다. 김 전 장관과 남광희 원장은 나머지 두 최종후보 중 임명하면 되지만 임명하지 않아 김은경 장관의 측근 챙기기가 너무 지나쳤다는 말이 나오고 있는 실정이며, 공모 후 약 16개월을 지난 현재까지 3년째 공석으로 남겨 뒀다. 임명권자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의 직무유기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환기원 내부 관계자는 “이렇게 할 예정이었다면 그냥 뽑고 싶은 사람 뽑으면 될 터인데, 환경부와 환경산업기술원은 왜 공모과정을 거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면서, 법을 개정해서라도 차후로는 이런 형식적인 인사절차는 없어져야 하며. 이것이야말로 이번 촛불정부에서 부르짖는 적폐중의 적폐다. 국민세금과 국가 예산이 투입되는 정부기관에 비록 장관 측근이 아니더라도, 소위 말하는 튼튼한 줄과 빽이 없더라도 고도의 전문성이 있다면 임명을 하는 것이 공평하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로 가는 길이다” 라고 토로했다.
 
정상적인 절차를 모두 거치고 청와대 인사 검증까지 끝난 후보자들을 임명하면 되지만 굳이 재공모를 추진한다는 것이 의아하다.
 
지난해 4월 공모에서 청와대 인사검증을 마친 최종 후보자 중 한사람인 K모씨에게 인터뷰를 요청했지만 “더 이상 할 말이 없다”며 언급을 회피했다.
 
재판에 넘겨진 김은경.신민숙 주요협의 (사진=중앙일보 캡쳐)

지난 17일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모든 정상적인 공모절차를 다시 백지화하고 재공모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에서는 자기 사람 채용하기 위해서 공모과정을 백지화한 전 장관과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을 기소한 상황에서 현 장관과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어떻게 다시 또 공모과정을 백지화하고 재공고를 하였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 대목이다. 이번 재공모에도 이미 내정자가 있다는 소문이 환경부 내에서 돌고 있다.
 
환경부 산하기관인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인사팀 관계자는 “재공모는 지난해 4월 공무한 것과는 상관없이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손태석(elroi115@hanmail.net)
 

elroi115@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