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속보]시민단체, 전주지검에 리싸이클링協 진 위원장 업무상 횡령·배임혐의 고발장 접수

부위원장 및 감시반장 포함 3명 고발

  • 2019-06-26 14:34
  •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 기자
26일 전북 전주 시민단체가 전주지검에 리싸이클링協 진 위원장(외2명)을 업무상 횡령·배임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서도연 기자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 기자
전북 전주시 종합리싸이클링타운 주민지원협의체 진재석 위원장 등 위원들이 시민단체들에 의해 전주지방검찰청에 고발됐다.

전주시 예산행정을 감시하는 전주시민회와 환경을 보호하는 시민단체인 전북녹색연합에 따르면 종합리싸이클링타운협의체 진재석 위원장과 최00부위원장 김00 위원 및 감시반장을 업무상 배임·횡령 교통방해 공무집행방해 권리행사 방해 등으로 전주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26일 밝혔다.


고발당한 이들은 모두가 지역일간 신문인 삼남일보 임원들이다. 위원장은 사내이사(회장) 사실상 사주이고 감시반장은 대표이사 부위원장은 사내이사로 종합리싸이클링타운 지원협의체 핵심위원들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월부터 진재석 위원장의 불법과 횡포에 대한 피해지역 주민들의 제보로 아시아뉴스통신이 [단독]보도를 수십차례 내보냈다.

이어 여러 방송 신문 등 언론들이 위원장의 불법과 비리를 줄곧 보도했다.
전북민언련을 포함한 시민단체들은 기자회견 및 성명서를 통해 주민돈을 쌈지돈처럼 사용한 진재석 위원장 퇴진을 요구했다.

또 의회는 해촉건의안을 전주시는 해촉을 촉구했다.

전주시는 뒤늦게 지원협의체 및 영향지역인 장동 안산 삼산마을에 대한 불법과 피해상황을 전수조사했다. 시는 협의체 진재석 위원장의 불법과 비리를 적발했다.

전주시는 기금을 직접 운용·관리해야 한다. 지역주민들의 직접 지원금 집행민원이 들끓었지만 시는 2016년부터 3년간 법을 어기면서까지 주민지원기금 및 주민숙원사업비 등 약40여억원을 통째로 지원협의체에 교부·집행토록 위임했다.
 
26일 전북 전주 시민단체가 전주지검에 리싸이클링協 진 위원장(외2명)을 업무상 횡령·배임혐의로 고발한 고발장.(자료제공=전주시민회)

그동안 피해지역주민들의 수많은 진정민원을 무시한 전주시는 결국 감사원과 전북도의 감사를 받아 관리감독소홀과 위법사항이 적발돼 공무원 9명이 무더기 징계조치됐다.

주민돈을 갖고 진재석 위원장은 가족명의로 신축한 불법증축건축물에 보조금 수천만원을 지원해 철거명령이 떨어졌다.

주민들에게 지급할 돈을 자신의 인건비 등으로 챙겼다. 기금을 지급하지 않고 위원장이 여러 통장계좌로 나눠 갖고 있는 돈이 무려 3억 2500만원이다.

마치 위원장 돈인양 남용하며 지역주민들은 당연히 받아야 할 돈의 권리를 진재석 위원장이 권리방해를 하고 있는 것이다.

주민들의 피해는 갈수록 커지고 있다. 그런데도 진 위원장은 거짓해명으로 일관하고 있다.

26일 시민단체 이문옥 사무국장은 "위원장에게 피해주민에게 잘못을 인정하고 용서받을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줬다"며 "수개월째 자신의 불법과 비리에 대해 반성의 여지가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한승우 녹색연합 사무국장은 "전주시가 법위반 전환금  5%초과 운영비 6390만원을 주민들에게 돌려주라는 조치를 해도 돌려주시 않는다"며 "도를 넘어 주민들에 피해를 주고 있어 피해주민들을 위하고 전주시민들의 쓰레기 안정정책을 위해 고발하게 됐다"고 말했다.


 

 
lulu040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