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기자수첩]김승수 전주시장 1년 기자회견서 '취재 방해' 사건...'재발 방지' 촉구

  • 2019-07-06 22:46
  •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 기자
김승수 전북 전주시장 민선7기 1년 기자회견 모습./아시아뉴스통신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 기자
김승수 전북 전주시장의 민선 7기 1주년 기자회견에서의 '취재 방해'사건이 확산 될 것으로 보인다. 시민의 알권리 차원에서 김 시장을 상대로 한 기자의 질의를 시 기자단 모 간사가 막아서면서 소위 '언론이 언론의 취재를 방해'하는 어처구니 없는 결과가 초래됐으니 말이다.

아시아뉴스통신은 지난해부터 수 개월 간에 걸쳐 전주시리싸이클링의 부당함을 취재, 보도하며 리싸이클링과 관련한 잘못된 행정들을 고발했다. 이러한 잘못된 관련 행정은 최근 시정 단계를 거치는 중이였고, 당시 김 시장의 기자회견 때에도 이와 관련한 질의를 남겨두었지만 기자단 한 간사는 이를 제지하며 막아섰다.


때문에 기자단 간사는 시장에게 곤란한 질의가 있을 경우 막아서는 역활을 도 맡아하는 자리인지 오해아닌 오해를 받을 수 있다는 생각이다. 

당시 김 시장의 회견에서는 민선7기 1년 성과를 위주로 한 설명을 통해 ▲품격있는 문화도시 ▲활기찬 일자리도시 ▲지속가능 생태도시 ▲함께하는 복지도시 ▲신뢰받는 소통행정을 꼽았다. 하지만 청소행정 및 환경분야와 관련한 성과는 전무했다.

특히 시는 지난달 감사원 이관 전북도 감사에서 폐기물처리시설인 종합리싸이클링타운 불법.비리 관련 자원순환과 공무원 9명이 무더기 징계를 받았지만 향후 1년 시정엔 청소행정 및 환경정책은 반영치 않았다.
 
리싸이클링 우수관 음폐수 하천으로 유입되는 현장./아시아뉴스통신

최근 아시아뉴스통신은 음식물처리시설 및 하수슬러지소각시설, 재활용선별시설이 집적화 단지화된 종합리싸이클링타운 우수관에서 음폐수가 하천으로 유입되는 현장에 대한 동영상 보도와 시의 탁상행정으로 인한 예산낭비를 지적한 바 있다. 

하지만 시는 주변지역주민들의 악취 및 건강악화, 삼천생태계파괴, 쓰레기 대란, 불법비리 등은 안중에도 없는 듯 하다. 66만 시민의 건강과 직결되는 폐기물처리 악취 음폐수관리 생태계보호등 청소행정과 환경분야 정책은 반영하지 않은 채, 자신의 치적이 담긴 성과에만 열을 올렸다.

이런 시정을 박수만치고 시장이 듣기 좋은 말만하며 홍보성 보도만 하는게 기자의 역할인지, 또 간사가 맡고 있는 책무인지 되묻고 싶다. 이와 함께 기자실 간사는 음폐수가 삼천으로 유입돼 시민들의 안식처이자 동식물의 서식처인 삼천과 전주천 금강의 생태계를 파괴하고, 45억여원의 세금으로 조성된 리싸이클링타운 주민지원기금으로 인한 불법과 비리가 난무해도 좋다는 것인지도 묻고 싶다. 

이 사건 이후 아시아뉴스통신은 사건의 핵심 모 간사의 진의를 파악하기 위해 지난 2일부터 수 차례 문자와 전화를 했지만 7일 현재까지 연락이 없는 상태다. 또 시 입장을 알기위해 시 공보담당관에게 여러차례 연락했지만 연결은 안됐고, 대신 연결된 시 홍보팀장은 "인터뷰 자체를 거부한다"는 노골적 입장만을 전해왔다.
 
아시아뉴스통신 전국본부장 편집회의./아시아뉴스통신

한편 지난 5일 진행된 아시아뉴스통신 전국본부장회의에서는 이를 '전북본부 취재활동 방해'와 '알권리 침해'로 규정하고, 모든 의혹이 충분히 해소될 때까지 기자실 폐쇄를 촉구하는 동시 해당 모 간사의 소속 매체로 집행된 그동안의 시 협찬 예산 등에 대한 정보공개를 요청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날 전국 각 지역 취재본부장들은 "언론이 언론의 취재를 막아서는 경우는 처음 접하는 낮 뜨거운 상황"이라며 "재발방지를 위해 전주시는 이에 대한 사과문을 언론을 통해 게재하고 기자단 모 간사에 대해서는 당시 구체적 상황을 조사한 뒤 혐의가 인정 될 경우 '취재 방해' 등으로 형사 고발 할 계획이며, 전국 200여명의 기자들 또한 사건 재발방지를 위한 조치에 동의한다"는 입장이다.
lulu040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