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부산시, 5개월 연속 고용률, 취업자 수 등 고용지표 대폭 개선

- 고용률 역대 최고 청년고용률 2006년 이후 최고
- 고용률 56.7%,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4%포인트 상승, 전국평균 대비 2배 상승!
- 청년고용률 41.9%,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3%포인트 상승, 상승 폭 전국 최고!

  • 2019-07-11 07:56
  • 아시아뉴스통신=하영국 기자
부산시청 전경 / 아시아뉴스통신 DB

부산시는 10일, 동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6월 부산시 고용동향 자료에 따르면, 부산의 고용상황이 5개월 연속 대폭 개선돼 지속적인 상승세를 이어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부산의 2019년 6월 고용률은 56.7%로 전국평균의 2배 이상인 0.4%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64세 이하 고용률은 64.1%로 1999년 이후 최고 수치이며, 전국평균의 3배 이상인 0.7%포인트가 상승해(상승 폭 7대 특․광역시 중 2위), 7대 특․광역시와의 고용률 격차를 계속 좁히고 있다.(‘18.8월 2.4%p차이→’19.6월 1.4%p차이)
 
연령별․성별로 살펴보면, 청년층의 고용률이 2006년 이후 최고인 41.9%로 지난해 같은 분기와 비교하면 전국(0.7%포인트 상승) 대비 3배 이상인 2.3%포인트 상승했고, 실업률은 2분기 10.0%로 1분기 12.4%에서 2.4% 하락하는 등 크게 개선되어 7대 특․광역시 중 7위에서 2위로 뛰어올랐다.
 
 주력 생산연령층인 30~50대의 고용률도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2%~2.6%포인트 상승했으며, 특히 50대 고용률은 역대 최고인 70.5%로 나타났다.
 
또한, 여성고용률도 역대 최고인 49.0%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3%포인트 상승했는데 이는 시의 경력단절여성들과 중장년층 대상별 맞춤형 일자리 대책이 효과를 발휘하는 것으로 보인다.

취업자 수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 3천 명 증가한 168만 명으로 최근 1년간 최고 수준이며, 1만4천명이 증가한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부문이 증가세를 주도했다.
 
15세 이상 인구 감소 추세에도 불구하고 지난달에 이어 고용률, 취업자 수, 경제활동참가율 까지 동반상승함으로써 부산의 고용시장이 확실히 개선되고 있는 신호를 보였다. 다만, 부산시 공무원 임용시험 등으로 구직활동 참여가 증가하면서 경제활동참가율(+0.5%포인트)과 실업률(+0.1%포인트)이 동반 상승했다.
 
지난해 6월에 고용률은 0.7%포인트 하락(56.3%), 취업자 수 2만8천 명 감소(1,676천 명), 경제활동인구 4만8천 명 감소(1,745천 명) 등 고용상황이 매우 암울했으나, 올해 6월의 경우 고용률 0.4%포인트 상승(56.7%), 취업자 수 3천 명 증가(1,680천 명), 경제활동인구는 5천 명 증가(1,751천명)로 올해 들어 고용상황이 크게 반전됐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우리 시 주요정책의 최종 목적은 결국은 일자리 창출이며, 앞으로도 공공기관·기업 등 지역의 모든 경제주체와 협력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일자리 정책의 성과를 만드는데 전력을 다 하겠다고 의지를 전했다.
 
oxsan7247@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