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민선7기 부산의 든든한 동반자, 부산시 정책고문 위촉

- 8.2. 11:00 시청 7층 영상회의실에서 재정혁신, 안전환경 등 각 분야 최고 전문가 18명을 ‘정책고문’으로 위촉
- 사회 각 분야 원로와 저명인사들로 구성, 시정 전반에 대한 자문과 시정 홍보 역할

  • 2019-08-02 11:05
  • 아시아뉴스통신=하영국 기자
부산시청 전경 / 아시아뉴스통신 DB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2일 오전 11시 시청 7층 영상회의실에서 재정혁신, 안전환경, 문화체육, 복지건강, 경제혁신, 도시외교 등 9개 분야 18명의 최고 전문가를 정책고문으로 위촉한다고 밝혔다.

 
‘시 정책고문’은 순수 자문기구로, 사회 각 분야 원로와 저명인사들로 구성되며, 시정 전반에 대한 자문과 시정 홍보 역할을 수행한다.
 
이번에 위촉되는 인사 중에는 부산의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전문가들이 눈에 띈다. 24시간 안전한 동남권 관문공항 추진을 위해 이재희 전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신북방정책 추진에 경험이 풍부한 김칠두 북방경제인연합회 회장, 부산경제 재도약을 위한 지역경제 혁신에 힘을 보태줄 경제전문가 김종한 경성대 교수 등이다.
 
불요불급한 예산 감축을 통해 부산의 고강도 재정혁신 추진에 큰 역할을 담당할 이재은 고양시정연구원 원장 등 5명의 재정분야 전문가 등도 주목된다.

 
시는 그동안 형식적으로 운영되던 정책고문제의 운영을 활성화하기 위해 지난 4월, 위촉확대와 관리강화 등의 내용을 담은 조례를 개정, 시행했으며, 앞으로도 최고 전문가를 꾸준히 발굴해 위촉을 확대해 나간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각 분야의 최고전문가인 정책고문들께서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시 주요현안 해결, 정책방향 제시 등 부산발전과 시민행복을 위해 큰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oxsan7247@daum.net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