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2019 유라시아 시민대장정, 유럽-아시아 경계비에 이정표 설치

- 30일 오전, 러시아 관문도시 예카테린부르크의 유럽-아시아 경계비 17km 지점에서 ‘부산 표지판 제막식’
- ‘2019 유라시아 시민대장정’ 이정표 설치 후, 모스크바를 지나 독일 베를린으로!

  • 2019-08-02 10:52
  • 아시아뉴스통신=하영국 기자
유럽-아시아 경계횡단 기념촬영/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는 25일 간의 긴 대장정에 오른 ‘2019 유라시아 시민대장정’이 14일차인 지난달 30일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의 유럽-아시아 경계비에서 대장정 이정표 설치 후, 본격적인 유럽 일정에 돌입했다고 2일 밝혔다.

 
시베리아 횡단철도(TSR)를 타고 이동 중인 대장정 단원들은 지난 27일, 일정 중 가장 긴 열차 탑승 구간인 이르쿠츠크 출발, 예카테린부르크 도착인 열차에 탑승해 52시간을 이동, 29일 밤 유럽 러시아의 관문 도시인 예카테린부르크에 도착했다. 이후 30일 오전, 예카테린부르크의 유럽-아시아 경계비 17km 지점에서 ‘부산 표지판 제막식’을 갖고, 기념주화 주조, ‘2019 유라시아 시민대장정’ 이정표 설치, 유럽-아시아 경계횡단 기념촬영 순으로 행사를 진행했다. 기념촬영 후 단원들은 다시 TSR에 몸을 싣고 모스크바로 이동했다.
 
올해 4회째를 맞는 이번 ‘2019 유라시아 시민대장정’은 이전까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를 종착지로 하여 대장정을 마무리한 것과는 달리,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폴란드, 독일로 향한 첫 유럽행 대장정이라는데 큰 의의가 있다고 할 수 있다. 대장정 단원들은 처음으로 러시아 외의 유럽 도시를 방문하여 ‘부산에서 베를린까지’ 이어지는 유라시아 횡단의 의미를 새기는 한편, ‘유라시아 관문 도시 부산’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한편, 대장정 단원들은 지난달 31일 오후, 모스크바의 야로슬라브 기차역에서 주러시아 대한민국 대사관과 러시아 철도청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환영식을 갖고, 러시아 과학기술혁신단지 ‘스콜코보’ 방문, 러시아시민들과의 영화 교류 등을 가진 후, 폴란드 바르샤바, 독일 베를린으로 넘어가 대장정 일정을 마무리한다.
 
oxsan7247@daum.net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