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울산도서관, 아파트 작은도서관 자생력 향상 시범 사업 추진

  • 2019-08-08 08:56
  • 아시아뉴스통신TV=최지혜 기자
울산도서관 전경.(사진=포토울산)

울산도서관이 아파트 작은도서관 자생력 향상 프로젝트  ‘모두의 도·시·락 (책圖․볼視․즐거움樂〕’사업 추진에 나선다.

 
울산도서관에 따르면 사립 작은도서관 중 아파트 작은도서관은 관리자와 운영자가 이원화되어 있고, 운영자의 의지와 도서관 운영 노하우, 그리고 구·군의 여건에 따라 지원 내용에 편차가 커 운영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런 문제점을 해소하고 작은도서관을 활성화하기 위해 아파트 작은도서관을 주민이 함께 직접 운영하고 이루어낸 성과를 공동으로 인정받는 것은 물론 새로운 배움과 기쁨의 장으로 만들기 위해 이 시범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울산도서관은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6월 공모를 실시하고 북구 수자인2차 작은도서관(관장 김광순)을 사업 대상으로 선정했다.

 
현재 수자인 2차 작은도서관장과 입주민은 행안부 국민서비스디자이너와 수차례 회의를 갖고 다각적으로 도서관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울산도서관 관계자는 “이 사업이 성공리에 마무리가 되면 그 결과를 울산을 비롯한 전국의 작은도서관으로 공유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울산에는 모두 170여 개의 작은도서관이 있다. 그중에서 공립 작은도서관을 제외하면 사립 작은도서관은 132개이다. 사립 작은도서관의 경우 법인이나 교회에서 운영하는 곳이 일부 있으며 대부분은 아파트 내 설치되어 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