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해양레포츠 체험하러 부산으로 오세요

8.23.~29. 송정,‧송도,‧광안리 해수욕장과 수영만 요트경기장 일대에서 제7회 대한민국 국제해양레저위크 개최
요트 맛보기, 카약, 래프팅, 서핑, 패들보드, 수중레저, 요트교실 등 해양레저 체험행사 풍성

  • 2019-08-08 11:34
  • 아시아뉴스통신=김재현 기자
해양레포츠

부산광역시(시장 오거돈)와 해양수산부가 주최하고 (사)한국해양레저네트워크가 주관하는 해양레저 종합축제인 ‘제7회 대한민국 국제해양레저위크(KIMA WEEK 2019)’가 오는 23일부터 7일간 부산 송정,․송도․,광안리 해수욕장과 수영만 요트경기장 일대에서 펼쳐진다.

 
해양레저 활동의 최적지로 평가받는 부산시는 해양레저 인구 저변 확대를 위해 8월 한 달간 각종 해양레저 체험 프로그램을 지난해 요트체험, 카약, 래프팅 등 3개 종목에서 올해는 서핑, 패들보드(SUP), 수중레저, 요트교실을 추가해 7개 종목으로 대폭 확대해 운영․지원한다.
 
국제해양레저위크가 개최되는 기간인 8월 23일부터 29일까지 송정해수욕장에서는 서핑 체험에 1인당 4만 원을 지원하고, 같은 기간 광안리해수욕장에서는 패들보드, 카약 체험을, 송도해수욕장에서는 카약과 래프팅을 각 1시간씩 무료로 체험할 수 있다.
 

수영만 요트경기장에서는 8월부터 10월까지 요트 체험행사에 1인당 1만5천 원을 지원하고, 8월 23일부터 28일까지 요트학교 체험교실을 무료로 운영한다. 동의과학대학교와 남천마리나에서는 8월 한달 간 수중레저인 다이빙 교육(이론 4시간, 실기 24시간)에 1인당 10만 원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해양레저 체험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해양레저 체험을 위해서는 반드시 사전신청이 필요하며, 자세한 사항은 국제해양레저위크 홈페이지(www.kimaweek.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