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대전시 청년창업지원카드, 모집인원 2배 넘게 신청

자격 완화와 혜택 확대 650명 신청, 올 초 목표 초과 달성

  • 2019-08-13 14:12
  • 아시아뉴스통신=정완영 기자
대전시가 청년창업가들의 창업 시 초기 생존율 높이기 위해 월 50만원 씩 6개월간 최대 300만원을 지원하는 '청년창업지원카드 사업'을 오는 22일부터 시행한다./아시아뉴스통신 DB

대전시가 창업초기 청년창업가들의 창업 생존율 높이기 위해 시행한 청년창업지원카드 사업이 올해 초 목표를 초과달성하는 등 인기를 얻고 있다.

 
대전시는 지난달 22일부터 지난 9일까지 청년창업지원카드 사업 신청을 접수한 결과 총 300명의 모집인원(예비인원 제외)을 200% 초과한 650명이 신청했다고 13일 밝혔다.
 
대전 청년창업지원카드는 창업 초기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의 사업 활동을 돕기 위해 월 50만원 씩 6개월간 최대 300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창업 3년 이내인 연 매출 2억 원 이하의 업체를 운영하는 만 18 ~ 39세 이하의 대전 청년들이 지원대상이다.
 
지난해 시작된 이 사업은 ‘대한민국 법률 및 정책대전 로스타 케이(LAW STAR_K)’라는 전국정책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대전시 청년들의 정책제안으로 시작돼 이후로도 전문가 및 언론, 정책 당사자인 대전 청년 창업가들의 꾸준한 의견을 거쳐 개선돼 온 사업이다.

 
특히 올해 청년창업지원카드는 기존 대상자의 거주요건 및 창업 기간, 매출액 등 자격요건을 대폭 완화했다.
 
이는 수익이 거의 없거나 있어도 수익구조가 불안정한 초기 창업자들의 요구를 반영한 것으로 지원 금액 또한 월 30만원에서 50만원으로 늘려 초기 창업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했다.
 
최명진 대전시 청년정책과장은 “이번 제5차 청년창업지원카드 사업이 접수부터 예상 목표인원을 2배 이상 넘어섰는데 이는 우리시 청년들의 적극적인 정책참여의 결과”라며 “앞으로도 청년거버넌스를 통해 능동적인 사회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자립할 수 있는 기반 마련을 위해 다양한 청년정책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1차 서류심사 및 2차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다음달 26일 최종 대상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