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대구시, 장기미집행공원 사유지 매수…4846억 투입

일몰제 대비 장기미집행공원 해소, 도시열섬, 폭염, 미세먼지 동시 해결

  • 2019-08-13 16:00
  •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대구 두류공원 전경.(사진제공=대구시청)

대구시는 오는 2022년까지 지방채 4420억원을 포함한 총 4846억원을 투입해 주요 도시공원 20곳의 사유지 300만㎡ 전체를 매입하기로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13일 '도시공원 일몰제' 관련 5.28 중앙정부 지원정책을 적극 활용한 '장기미집행공원 해소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시는 도시공원 20곳의 사유지 매입을 통해 도시공원 해제 위기에 처한 38개 공원 중 민간개발 3곳을 포함 23곳 538만㎡의 도심공원을 지키게 된다고 설명했다.

매입한 공원에 대해서는 공공개발을 최소화하고 자연성을 최대한 살려서 도시숲 조성에 역점을 둠으로써 미세먼지, 폭염 등 기후 환경변화로부터 시민의 건강권과 생활권을 지키는데 중점을 두고 시민들과 함께 도시공원 지키기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아울러 이번 부지 전체에 대한 매입 결정으로 그동안 일부 매입으로 인해 제한받던 토지소유자들의 재산권 문제 또한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했다.

시는 대규모 보상과 사업을 추진함에 따라 실효 전·후 신속한 보상과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전담부서 조직신설을 통해 일몰제를 철저하게 대비할 계획이다. 신설 예정인 가칭 '장기미집행공원조성 TF팀'은 전체 장기미집행공원 사업관리 및 보상총괄업무, 민원대응 등을 추진하게 된다.

이번 종합대책이 계획대로 완료될 경우 대구시 대부분 도심지역에서 도보로 거주권 내 공원접근(공원경계에서 ㎞이내)이 가능해진다.

권 시장은 "'장기미집행공원 해소 종합대책'은 중장기적으로 시민들의 삶의 질 증진 및 복지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공원·녹지공간은 후손들에게 풍요로운 유산으로 물려줄 수 있는 기회인만큼 시민과 함께 도시공원을 지킬 수 있도록 공원부지 토지소유자분께 많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