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아파트서 탈북 모자 숨진 채 발견…두달 전 아사 추정

  • 2019-08-13 15:39
  • 아시아뉴스통신=김한나 기자
경찰 로고./아시아뉴스통신 DB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탈북자인 40대 여성과 여섯살짜리 아들이 숨진 채 발견됐다.


13일 서울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2시 30분께 관악구 봉천동 한 임대아파트에서 탈북자 한모(42)씨와 아들 김모(6)군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수도검침원이 한씨의 집이 요금 미납으로 단수 조처됐음에도 소식이 없자 방문했다가 악취가 나는 것을 확인해 관리인에게 알렸다.

아파트 관리인은 강제로 창문을 열고 들어가 숨져 있는 모자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정황이나 타살 혐의점은 확인되지 않았으나, 경찰 발견 당시 집에 식료품이 다 떨어져 있었다는 점에 주목해 아사 가능성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아파트 주민 등 주변인 진술을 통해 볼 때 두 달 전쯤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냉장고가 비어있는 등 집에는 식료품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속보